주택銀, 민영주택자금대출 전용면적 30평 넘어도 허용

입력 1998-09-24 19:03수정 2009-09-25 00:4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주택은행은 25일부터 민영주택자금대출 대상 주택의 규모 제한을 폐지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내집마련주택부금과 신재형재축 1년이상 가입자의 경우 종전에는 1백㎡(전용면적 30.3평)이내 민영주택에 한해 구입 신축 임차 개량용도의 대출금을 신청할 수 있었으나 앞으로는 주택규모에 관계없이 대출을 받을 수 있게 됐다.

대출한도는 신축 구입의 경우 2천5백만원에서 3천만원으로 늘었으며 대출금리도 거래실적에 따라 최고 2%포인트까지 낮추기로 했다.

주택은행은 이와 함께 일반 주택자금대출 상품인 ‘파워주택자금’의 대출한도도 △구입자금은 5억원 이내 △중도금은 6천만원 이내로 각각 확대했다.

〈이강운기자〉kwoon90@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