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도쿄올림픽 출발부터 삐걱…그리스 ‘무관중’ 성화 채취
더보기

도쿄올림픽 출발부터 삐걱…그리스 ‘무관중’ 성화 채취

뉴스1입력 2020-03-10 09:59수정 2020-03-10 10: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도쿄올림픽 첫 공식행사격인 성화 채취가 대중에 공개되지 않은 채 열리게 됐다.

CNN에 따르면 그리스 올림픽위원회는 9일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옛 올림피아에서 개최되는 2020 도쿄 하계올림픽 성화 채취 행사를 무관중으로 열기로 결정했다.

그리스올림픽위원회는 이날 성명을 통해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로부터 인가된 100명만 행사에 초청되며 보도진도 극히 제한된다”고 밝혔다.


10일 열리는 행사 리허설도 대중에 공개되지 않은 채 치러진다.

주요기사

도쿄 올림픽 성화는 11일 채취에 이어 7일간 그리스에서 봉송 릴레이가 펼쳐지며 19일 일본으로 넘겨져 일본으로 향한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