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해찬 “선천적 장애인 의지 약해”…또 장애인 비하 논란
더보기

이해찬 “선천적 장애인 의지 약해”…또 장애인 비하 논란

뉴시스입력 2020-01-15 20:03수정 2020-01-15 20: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인재영입 1호 최혜영 교수 언급하며 부적절 발언
"선천적 장애인 의지 약해, 장애 갖고나오니까"
'꿈 없다'는 사연에 "꿈 없다고 멍하고 살면 안 되고"
민주당 공식 유튜브 채널 '씀' 비하 발언 영상 내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5일 “선천적 장애인은 의지가 좀 약하다”고 말해 또다시 논란에 휩싸였다.

이날 민주당 공식 유튜브 채널 ‘씀’ ‘2020 신년기획 청년과의 대화’에 출연한 이 대표는 인재영입 과정에서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가 있느냐는 질문에 1호로 영입한 최혜영 교수를 언급하는 과정에서 부적절한 발언이 나왔다.

이 대표는 “최혜영 교수 같은 경우 만나보니까 의지가 보통 강한 사람이 아니었다. 나도 몰랐는데 선천적인 장애인은 의지가 좀 약하다고 하더라. 어려서부터 장애를 갖고 나오니까”라고 말했다.


관련 발언은 계속됐다. 그는 “그런데 사고가 나서 장애인이 된 분들은 원래 자기가 정상적으로 살던 거에 대한 꿈이 있잖아. 그래서 그들이 더 의지가 강하다는 얘기를 심리학자한테 들었는데 대화를 해보니까 그렇게 의지도 강하면서 선해”라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발레리나를 꿈꾸다 사고로 척수장애인이 됐음에도 역경을 이겨낸 최 교수에 대해 “보통내기가 아니다”라고 평가하다가 선천적인 장애인을 비하해버린 것이다.

이 대표가 이날 ‘꿈이 없다’는 청년의 사연을 듣고서 “꿈이 없다고 해서 멍하게 살면 안 되고”라며 다그치듯 말한 부분도 도마에 올랐다.

앞서 이 대표는 지난 2018년 12월에도 장애인 비하 발언으로 논란이 일어 사과한 바 있다.

당시 그는 민주당 전국장애인위원회 발대식에서 “정치권을 보면 정상인가 싶을 정도로 정신장애인들이 많이 있다”며 정신장애인을 비하하는 발언을 해 논란이 일었었다.

한편 민주당은 공식 유튜브 채널 ‘씀’에서 이 대표의 장애인 비하 발언이 담긴 영상을 내렸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