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언주 “보수통합, ‘도로 새누리당’ 되면 총선서 심판할 것”
더보기

이언주 “보수통합, ‘도로 새누리당’ 되면 총선서 심판할 것”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1-14 16:39수정 2020-01-14 16: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언주 미래를 향한 전진 4.0(전진당) 창당준비위원장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혁신통합추진위원회 관련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언주 무소속 의원은 14일 국민통합연대의 혁신통합추진위원회에 참여하는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을 향해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이 의원은 이날 “혁통위 논의가 자칫 도로 새누리당, 비박과 친박계의 귀환, 그들만의 지분 나눠 먹기로 전개될 때는 단호하게 (4·15 총선은) 그들을 심판하는 선거가 돼야 한다고 외칠 것”이라고 경고했다.

혁통위는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한국당과 새보수당 등이 참석한 가운데 첫 공식회의를 열고 중도보수 진영의 대통합을 추진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이 의원은 혁통위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모 정당에서 끊임없이 언론플레이를 하면서 계속해서 한국당과 1대1 통합을 한다는 등 다른 정당과 시민단체를 무시한다”며 “통합 논의 결과가 우리가 생각하는 혁신·세대 교체·정치 세력의 대대적 교체가 아니라 그동안 닳고 닳았던 정치인들이 책임을 방기하고 정치권으로 복귀하는 계기로 삼고자 한다면 그들과 싸울 것”이라고 예고했다.

주요기사

이어 “광화문에서 오직 나라를 걱정하는 마음으로 ‘내 한 머리라도 채워야겠다’라고 외쳤던 그 국민들의 마음을 제대로 대변하지 못하는 통합은 실패할 것”이라며 “공천 관련해서 자기들끼리 여론조사를 하기로 했다는 등의 이야기가 혁통위에서 논의되지 않은 상태에서 흘러나오는 것은 묵과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또 “공천 과정에서 여론조사라는 것은 유명한 사람들만 경선에서 선출될 수 있는, 최악의 기득권 유지를 위한 방식”이라며 “저는 인지도가 있어서 유리할지 모르지만 그렇게 될 경우 낡은 정치를 바꾸고자 외치는 의욕을 가진 젊은이들이 등장하기 어렵다”라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자신들의 기득권 유지를 위해 야합해서 공천과 지분 나눠 먹기를 밀실에서 하고 언론플레이를 하는 이따위 행태는 다시는 보지 않기를 바란다”라며 “혁통위 논의가 새로운 정치 세력의 등장과 혁신의 대상인 사람들이 기득권을 누리지 않는, 새로운 정당의 탄생으로 귀결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는 박형준 위원장을 비롯해 한국당 김상훈·이양수 의원, 새보수당 정운천·지상욱 의원, ‘미래를 향한 전진 4.0(전진당)’의 송근존 통합추진위원장, 박인환 바른사회시민회 공동대표, 정경모 국민의소리 창당준비위원회 부위원장, 이갑산 범시민사회단체연합 상임대표, 박상덕 원자력공동연대 공동대표, 김근식 경남대 교수, 신용한 서원대 석좌교수, 김은희 전 앵커, 안형환 국민통합연대 사무총장 등 14명이 참석했다.

그러나 이 자리에서 혁통위를 강제력을 두는 기구로 볼 것인가와 광화문 집회세력의 참여 문제 등을 놓고 이견이 나타나며 앞으로의 진통을 예고했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