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붉은 수돗물 재발 막게 ‘수도관 부식성 지수’ 도입을”
더보기

“붉은 수돗물 재발 막게 ‘수도관 부식성 지수’ 도입을”

황금천기자 입력 2020-01-10 03:00수정 2020-01-1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인천 상수도혁신위 혁신과제 발표
내년까지 ‘수돗물 감시 기준’ 마련
물탱크-급수관 등 관리 강화 제시
시민들이 인천 미추홀구 석정로에 있는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 앞 도로를 건너고 있다. 김영국 채널A 스마트리포터 press82@donga.com

지난해 5월 인천에서 발생한 붉은 수돗물 사태에 따른 혁신 대책이 마련됐다. 수돗물 관리가 허술해 큰 소동이 빚어진 데 따른 것이다. 지난해 서구 공촌정수장에 물을 공급하는 서울 풍납취수장과 성산가압장이 전기 점검을 하기 위해 가동을 중단하자 수산, 남동정수장의 물로 대체해 공급하는 수계 전환 과정에서 수도관 내부 침전물로 인해 붉은 수돗물이 공급됐다. 공촌정수장의 관할 급수구역에 포함되는 서구와 중구 영종도, 강화군 지역 26만1000여 가구, 63만5000여 명이 피해를 입었다. 일반 가정에서는 생수를 구입하고 정수기 필터를 교체하느라 큰 불편을 겪었다. 붉은 수돗물로 인한 피부질환과 위장질환 등으로 병원을 찾아 치료를 받는 시민들도 생겼다. 급수구역에 포함된 학교에서는 대체급식이나 생수를 구입하는 혼란을 겪었다. 결국 인천시는 4만2463건(104억2000만 원)에 이르는 보상신청을 접수한 뒤 심의를 거쳐 지난달 최종 보상금으로 66억6600만 원을 확정했다.

붉은 수돗물 사태를 계기로 상수도 행정을 개선하기 위해 출범한 ‘인천시 상수도혁신위원회’가 최근 중장기 혁신 과제를 발표했다. 위원회는 지난해 7월 선진적인 상수도 정책 수립을 위한 각종 대안을 제시하기 위해 대학교수와 시민단체 활동가, 시민 대표, 상수도 업계 관계자 등 20여 명으로 구성됐다.

위원회는 중기 혁신과제로 수돗물이 수도관 부식에 미치는 영향 정도를 나타내는 ‘부식성 지수(LI지수)’를 기준으로 수질을 감시해야 한다고 했다. 내년 일부 지역에서 시범 사업을 거쳐 2021년 상반기에는 단계별로 LI지수를 감시 기준으로 도입할 계획이다. 또 각 가정의 수도꼭지로 연결되는 물탱크와 옥내급수관 등에 대한 관리도 강화해 수돗물 수질의 안정성을 강화할 방침이다. 올 상반기에 옹진군 같은 도서지역 내 마을 상수도 운영관리 개선 방안도 수립할 계획이다.


장기적으로는 환경부 등과 협의를 거쳐 원수 요금 제도를 변경해 상수도 사업자의 경영환경을 개선하는 방안을 제출했다. 상수도 사업자의 원수 비용 부담을 줄여 마련한 재원으로 시민 서비스를 강화하는 내용이다. 현재 인천시는 자체적인 상수원이 없어 다른 지역에 비해 원수 비용을 많이 부담하고 있다. 인천시가 1m³당 부담하는 원수 비용은 133원으로 서울 47원, 부산 45원, 대전 11원보다 높다.

주요기사

위원회가 단기 혁신과제로 제시했던 수질 정보 조기 경보시스템이 올해 구축될 예정이다. 수돗물에 관한 정보를 휴대전화를 통해 시민에게 공개하는 것을 포함하고 있다. 비상 상황에 대비한 매뉴얼을 만들어 보급하기로 했다. 내년 6월까지 수질안전 체계화, 수도 관망 관리 강화, 관로 연구 기능 확대 등을 포함한 조직 개편을 추진하기로 했다. 시 관계자는 “붉은 수돗물 사태의 재발을 막기 위해 위원회가 제시한 혁신과제를 충실하게 실행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황금천 기자 kchwang@donga.com
#붉은 수돗물 사태#붉은 수돗물#혁신 대책#수돗물 관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