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개각-靑참모진 개편’ 촉각 곤두선 여권
더보기

‘개각-靑참모진 개편’ 촉각 곤두선 여권

박성진 기자 , 한상준 기자 입력 2019-11-01 03:00수정 2019-11-01 09: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세균 총리설 돌아… 靑 부인, ‘이낙연 당 복귀’ 기대감도
종로 지역구 임종석 승계설 등… 총선 대비 ‘교통정리’ 주목
31일 여권은 ‘정세균 총리설’로 술렁거렸다. 이낙연 국무총리의 후임으로 더불어민주당 정세균 전 국회의장이 유력하다는 소문이 이날 정치권에 빠르게 퍼지면서다. 청와대와 정 전 의장 측 모두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하고 나섰지만, 후임 총리 인선에 대한 관심은 역설적으로 내년 총선을 앞둔 여권의 복잡한 정치 지형을 고스란히 보여주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27일 “개각을 예정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지만, 여권의 레이더는 온통 후임 총리 인선에 쏠려 있다. 이 총리의 교체는 확실한 만큼 “언제, 누가 바통을 이어받느냐”에 촉각을 세우고 있는 것이다. 이런 분위기는 ‘조국 정국’에서 이해찬 대표가 보여준 불안정한 리더십 때문에 의원들 사이에서 “이 체제로 총선을 치를 수 없다”는 분위기가 커지고 있는 점도 영향을 미쳤다.

한 의원은 “이 대표가 총선 때까지 대표직을 유지하더라도 이 대표만으로 총선을 치를 수는 없다”며 “다들 이 총리가 언제 당으로 복귀할지 청와대와 총리실만 쳐다보고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의원들 상당수는 이 총리가 당에 복귀해 지역구 출마 대신 비례대표 명단에 이름을 올리고 선거대책본부장 등을 맡아 전국 유세를 책임져야 한다고 본다.


여권 핵심 인사들의 ‘총선 교통정리’ 문제도 정 전 의장의 거취와 밀접하게 연결되어 있다.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은 아직 명확한 출마 지역을 밝히지 않고 있다. 정치권에서는 정 전 의장의 지역구인 서울 종로나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있는 서울 동작을을 임 전 실장 출마 지역으로 점치고 있다. 그러나 정 전 의장은 내년 총선에서 종로 출마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으며 지역구 활동을 하고 있다. 여권 관계자는 “이런 상황에서 정 전 의장이 입각한다면 종로 등 서울 핵심 거점의 공천 구도도 자연스럽게 정리될 수 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청와대 참모진 개편이 총리 교체와 맞물릴 수 있다는 점도 변수다. 한 초선 의원은 “분위기 쇄신 등을 위해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강기정 정무수석비서관, 윤도한 국민소통수석 등이 물러나야 한다는 의견이 많다”고 전했다. 여기에 광주에서 3선을 했던 강 수석이 출마를 결심한다면 호남 정치의 상징 지역인 광주의 공천 구도가 급변할 수도 있다.

결국 문재인 정부의 후반부를 결정지을 내년 총선을 앞두고 여전히 여권이 불안정한 상태라는 점에서 ‘정세균 총리설’에 관심이 쏠린 것이다. 여권에서는 정 전 의장 외에 김진표 의원, 조윤제 전 주미대사,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등도 총리 후보군으로 꼽고 있다.

박성진 psjin@donga.com·한상준 기자

#더불어민주당#정세균 총리설#여권 핵심 인사#총선 대비#청와대 참모진 개편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