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靑 “NHK 지소미아 보도 허위…항의 방문, 재발 방지 촉구”
더보기

靑 “NHK 지소미아 보도 허위…항의 방문, 재발 방지 촉구”

뉴시스입력 2019-09-05 16:33수정 2019-09-05 16:5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주일 공사참사관, 지난 3일 NHK 국제국장 면담…방송 경위 해명 요구"
"NHK, 한국 정부 항의 내부 공유…사실 관계 확인 철저히 하겠다 답변"
'김현종·노영민 지소미아 주도' 중앙일보 보도엔 "전혀 사실 아니다"

청와대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 과정에서 연장 의견과 종료 의견이 각각 4대 3으로 팽팽했다는 일본 NHK 보도에 대해 외교채널을 통해 공식 항의하고 재발 방지를 요구했다고 5일 밝혔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후 본인 명의의 서면 브리핑을 통해 “주(駐)일본대한민국대사관 공사참사관과 문화홍보관은 지난 3일 오전 NHK를 방문, 보도국 국제국장을 면담하고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보도에 대해 항의하고 재발 방지를 요구했다”고 밝혔다.

해당 보도는 일본 NHK의 시사프로그램 ‘클로즈업 현대’를 가리킨다. NHK는 지난달 27일 청와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에서 지소미아 종료 결정을 위한 논의 당시, 연장 의견과 종료 의견이 각각 4명과 3명으로 엇갈렸고,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회의에서 최종 종료로 결정됐다고 보도한 바 있다.


청와대는 지난달 29일 NHK 방송을 인용해 “문 대통령의 뜻이 파기에 결정적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된다”고 보도한 국내 조선일보 보도에 대해서도 “가짜·허구를 근거해 상상의 나래를 펼친 것”이라고 정면 비판했었다.

주요기사

윤 수석은 “면담에서 우리 측은 사실에 기반하지 않은 NHK의 보도가 국내 언론에 지속 인용 보도돼 한·일 양국 간 불필요한 오해가 발생한 상황에 대한 우려를 표명했다”며 “또한 공영방송인 NHK가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내용을 방영하게 된 경위에 대한 해명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이에 NHK 측은 “우리(한국) 정부의 항의를 내부적으로 공유하고, 향후 취재 시 사실 관계 확인 등을 철저히 하겠다”고 답변했다고 윤 수석은 전했다.

윤 수석은 또 일본 마이니치 신문의 지난 4일 기사를 인용해 ‘지소미아 파기, 김현종·노영민이 NSC서 밀어붙였다’는 제목으로 이날 조간에 보도한 중앙일보 보도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철저한 사실 확인에 근거한 보도를 요청드린다”고 했다.

중앙일보는 이날 조간에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서훈 국정원장, 김유근 안보실 1차장 등 정보·외교안보 라인은 지소미아 파기에 신중했다”며 “반면 수출규제와 관련해 일본에 대한 대항조치를 지휘하는 안보실 2차장, 여당과의 파이프 역할을 하는 노영민 비서실장은 ‘경제보복에 대한 대항카드가 필요하다’고 주장해 (파기가) 결정됐다”는 마이니치 보도를 그대로 인용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