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10년 손에 익은 일제 글러브-라켓, 당장 바꾸기는 좀…”
더보기

“10년 손에 익은 일제 글러브-라켓, 당장 바꾸기는 좀…”

조응형 기자 , 김배중 기자 입력 2019-08-16 03:00수정 2019-08-16 11: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선수들, 불매운동 바람에 고심… 용품 후원 계약도 고려해야
美브랜드, 알고 보면 일본산
“10년 넘게 손에 익은 글러브를 당장 바꾸라고 하기가 쉽지 않죠.”

최근 한 프로야구 구단 관계자는 고민에 빠졌다. 한일관계 악화에 따른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한창인 가운데 선수들이 사용하는 야구 용품 상당수가 ‘메이드 인 저팬(Made in Japan)’이기 때문이다. 구단 이미지에 영향을 줄 수 있어 교체를 권해 봤지만 선수들은 난색을 표했다. 그는 “시즌이 끝나고 교체를 생각해 보겠다는 선수들은 있다. 하지만 기량에 직접적인 영향을 줄 수 있는 만큼 시즌 중에는 쉽지 않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교체가 어려운 제품은 글러브다. 방망이나 장갑, 보호대 등은 비교적 적응이 수월해 국산이나 미국산 등으로 교체가 가능하지만 글러브는 손에 익는 데 시간이 오래 걸려 처음 사용한 브랜드를 고수하는 선수들이 많다. 이런 특성 때문에 글러브 업체들은 유망주들을 일찌감치 고객으로 만들기 위해 후원 경쟁도 불사한다.


어렵게 글러브를 바꿔도 ‘메이드 인 저팬’에서 벗어나기는 어렵다. 국내 혹은 미국 브랜드라 해도 프로 선수들이 쓰는 최상품의 경우 일본 공장에서 만든 게 대부분이다. 미국 브랜드로 알려진 ‘W사’ 글러브의 경우 1등급뿐만 아니라 2등급 제품의 생산기지도 일본에 자리 잡고 있다. 국산 A사는 글러브 가죽 및 부자재를 일본에서 들여와 국내에서 만든다. 글러브용 소가죽을 가공하는 기술이 일본과 격차가 크기 때문에 국산 가죽과 부자재로 제작한 ‘순수 국산 글러브’는 초보자용 등 하위 등급 제품이 많다.

주요기사

배드민턴, 테니스 라켓도 사정은 비슷하다. 특히 배드민턴은 국내 엘리트 선수들의 60% 이상이 일본의 ‘Y사’ 라켓을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제2의 손’이라 할 수 있는 라켓은 선수들이 길이, 무게, 탄성 등 여러 요소를 고려해 자신에게 꼭 맞는 제품을 오랫동안 사용하기 때문에 야구 글러브와 마찬가지로 교체가 쉽지 않다. 한 배드민턴 실업팀 관계자는 “선수들 대부분이 유소년 때부터 사용한 브랜드를 그대로 쓰고 있다. 게다가 국가대표급 선수들은 용품사와의 후원 계약과도 얽혀 있기 때문에 더욱 바꾸기가 어렵다”고 설명했다.

조응형 yesbro@donga.com·김배중 기자
#일제 글러브#라켓#한일관계#일본 불매운동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