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상조 “이재용 부회장도 만날 것…기업 우려할 일 없어”
더보기

김상조 “이재용 부회장도 만날 것…기업 우려할 일 없어”

뉴스1입력 2019-06-23 10:02수정 2019-06-23 21:3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공정위 퇴임 간담회 “김상조가 실장 가면 왜 기업의 기가 꺾이나”
“보다 적극적으로 의견 나눌 것…여야도 가리지 않고 찾을 것”
김상조 신임 청와대 정책실장이 21일 정부세종청사 공정거래위원회 다목적실에서 열린 위원장 퇴임식에서 퇴임사를 하고 있다. 2019.6.21/뉴스1

김상조 신임 청와대 정책실장이 기업 옥죄기가 심화하는 것 아니냐는 일각의 우려에 대해 정면 반박했다.

김 실장은 지난 2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공정거래위원장 퇴임 기자간담회에서 “김상조가 왜 정책실장으로 가면 기업의 기가 꺾인다고 생각하는지 모르겠다”고 밝혔다.

김 실장은 “(청와대 정책실장이 돼도) 기업이 우려할 일은 없을 것”이라며 “어떤 경우에는 공정거래위원장으로 있을 때보다 재계, 노동계, 시장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는 길을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공정위가 조사, 제재 기능을 갖고 있기 때문에 공정거래위원장으로 있을 때는 (소통이) 상당부분 제약될 수밖에 없었다”며 “정책실장이 되면 오히려 재계를 포함한 이해관계자와 보다 적극적으로 의견을 나눌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그는 “공정경제는 혁신성장을 위한 토대다. 공정거래위원장으로서도 그렇게 얘기했다”며 “공정위가 지난 2년간 해온 일에 대해 한편으로는 거칠다, 느리다는 양 극단의 비판이 있었지만 꾸준히 가는 것이 공정경제에 이르는 일이고 그것이 혁신성장에 이르는 예측가능한 길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김 실장은 다양한 이해관계자와의 소통을 통한 예측가능성을 높이는 정책 운영 방향을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정책실장이 돼도 예측가능하고 지속가능한 방법으로 갈 것”이라며 “이것이 기업에 가장 우호적인 환경이 되지 않을까 싶다. 충분히 듣고 협의하겠다”고 했다.

대화와 협의의 문도 누구에게나 열려있다는 입장을 강조했다.

김 실장은 “청와대 정책실장이 자유롭게 국회에 드나들긴 어려울 것”이라면서도 “사전 협의 요청을 드려 수락한다면 언제든지 여야를 가리지 않고 의원들을 뵐 생각이다. 불러만 주시면 언제든 찾아뵐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기업 총수도) 원하시면 누구라도 만나겠다. 듣고 협의하고 반영하는 데 누구는 되고 안 되고를 구분하겠냐”며 “이재용 삼성 부회장도 요청하면 만나겠다”고 강조했다.

(세종=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