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황금사자기 스타]경북고 원태인, 시속 151km… 5이닝 무실점 “역시 에이스”
더보기

[황금사자기 스타]경북고 원태인, 시속 151km… 5이닝 무실점 “역시 에이스”

조응형 기자 입력 2018-05-25 03:00수정 2018-05-25 03:3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4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경북고와 영문고의 경기. 5회말 경북고 원태인(3학년·사진)이 마운드에 오르자 프로팀 스카우트들의 눈동자가 바쁘게 움직였다.

원태인은 첫 타자부터 시속 140km대 후반의 강속구를 던졌다. 6회말 김승현을 상대로 던진 2구째는 151km가 스피드건에 찍혔다. 슬라이더 구속도 136km가 나왔다. 스카우트 사이에서는 “역시 원태인이다”라는 말이 나왔다.

공만 빠른 게 아니었다. 5회 무사 1, 3루에서 번개 같은 견제로 1루 주자 강병찬을 잡아냈다. 1사 후 최준호에게 희생플라이를 허용해 선행 주자 득점을 내줬지만 9회말을 끝으로 마운드를 내려갈 때까지 추가 실점이 없었다. 8회 무사 1루에서는 김대환의 번트 타구를 투수-유격수-1루수로 이어지는 병살타로 연결시키기도 했다. 5이닝 2피안타 8탈삼진 무실점 호투였다.

경북중에서 오랜 세월 지도자 생활을 하고 있는 원민구 감독의 아들인 원태인은 내년도 신인 드래프트에서 삼성의 1차 지명이 사실상 확정됐다. 최무영 삼성 스카우트 팀장은 “지난 2년 연속 황금사자기 최우수선수(MVP)를 차지한 양창섭(삼성)이 정교함을 갖췄다면 원태인은 힘이 좋다. 이 정도 힘에 밸런스까지 갖춘 선수는 드물다”고 감탄했다. 다른 스카우트들 역시 원태인을 구위와 수비력, 견제 능력 등을 고루 갖춘 완성형 선수로 평가했다.

관련기사

원태인은 “감독님이 경기 전에 딱 60개만 던지면 된다고 하시더라. 60개를 생각하고 전력투구해 좋은 결과가 나온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그의 투구 수는 정확히 60개였다.
 
조응형 기자 yesbro@donga.com
#황금사자기#전국고교야구#원태인#경북고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