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언주 불륜설’ 유포해 벌금형 받은 유튜버, 항소심서 무죄
더보기

‘이언주 불륜설’ 유포해 벌금형 받은 유튜버, 항소심서 무죄

뉴스1입력 2019-12-03 12:42수정 2019-12-03 12:4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News1

이언주 의원이 불륜 행위를 했다는 내용의 게시물을 인터넷에 올린 유튜버에게 법원이 유죄를 선고한 원심을 깨고 무죄를 선고했다.

서울서부지법 형사항소2부(부장판사 최규현)는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A씨(43)에게 무죄를 선고했다고 3일 밝혔다. 1심은 A씨에게 벌금 500만원을 선고한 바 있다.

A씨는 2017년 5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인터넷 카페 등에 이 의원을 비방할 목적으로 허위사실을 유포해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앞서 2013년 한 인터넷 매체 기자 B씨는 ‘모 여자 국회의원과 남자 보좌관의 불륜설이 불거져 함께 일하던 의원실 여비서들이 줄사직서를 냈다’는 기사를 냈다. 이후 B씨는 4년여가 지난 2017년 5월 자신의 페이스북에 ‘예전에 쓴 기사가 풍문이 아닌 사실이었다. 기사가 나가자 이언주 의원실 보좌관이 기사를 내려달라는 연락을 해왔다. 이언주 의원을 거론하지도 않았는데 제 발 저린 셈이다’라는 글을 남겼다.

주요기사

이에 A씨는 B기자의 기사와 페이스북 게시물을 토대로 ‘불륜의 아이콘 이언주? 남자 보좌관과 불륜? 딱 걸렸어!’라는 제목의 동영상을 인터넷에 올렸다.

1심 법원은 “피고인은 많은 회원을 두고 있는 유튜버로, 게시하는 영상물 내용의 진위를 진지하게 확인할 책임을 부담한다고 할 수 있지만, 이를 소홀히 하고 허위사실을 적시한 영상물을 게시했다”며 A씨에게 벌금 500만원을 선고했다.

그러나 항소심 재판부는 “피고인이 게시한 글은 인터넷 기사와 기자가 쓴 페이스북 게시글 내용에서 벗어나지 않고, 새롭게 추가된 내용도 없다”고 봤다.

이어 “이언주 의원이 불륜의 당사자일 가능성이 있다고 했을 뿐 이에 관해 단정적으로 언급한 바는 없다”면서 “피고인이 게시한 글이 허위의 사실이라거나 허위라는 인식이 있었다고 단정하기 어렵다”며 무죄 판결 이유를 밝혔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