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수출 부진에… 상품수지 한달만에 다시 적자

입력 2022-12-10 03:00업데이트 2022-12-10 08:3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10월 14억8000만 달러 적자
경상수지는 간신히 흑자 유지
글로벌 경기 둔화와 수출 부진 등의 여파로 10월 상품수지가 한 달 만에 다시 적자로 돌아섰다. 전체 경상수지는 간신히 흑자를 유지했지만 상당 기간 불안한 흐름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9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10월 경상수지는 8억8000만 달러(약 1조1600억 원) 흑자로 집계됐다. 흑자 규모는 지난해 10월(80억1000만 달러)보다 71억3000만 달러 급감했다.

경상수지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상품수지(상품 수출과 수입의 차액)는 1년 전보다 61억 달러 줄며 14억8000만 달러 적자였다. 상품수지는 올 7월 10년 3개월 만에 적자로 돌아선 뒤 9월 가까스로 흑자에 성공했지만 한 달 만에 다시 적자로 주저앉았다. 수출이 525억9000만 달러로 1년 전보다 6%(33억6000만 달러) 감소한 영향이 크다. 품목별로 반도체(―16.4%), 화학공업제품(―13.4%) 등이 크게 줄었다. 반면 수입(540억7000만 달러)은 원자재 가격 상승 여파로 8.5%(42억2000만 달러) 늘었다.

올해 1∼10월 누적 경상수지는 249억9000만 달러 흑자지만 흑자 폭은 지난해 동기 대비 504억3000만 달러 감소했다. 경상수지가 11월이나 12월 다시 적자로 돌아설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방기선 기획재정부 1차관은 이날 비상경제차관회의에서 “이번 달 경상수지 적자 전환 가능성도 제기됐으나 2개월 연속 흑자가 지속됐다”며 “글로벌 경기 둔화, 국내 물류 차질 등 수출 불안 요인이 상당해 당분간 경상수지의 높은 변동성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하준경 한양대 경제학부 교수는 “경상수지 적자는 국가 신용도를 떨어뜨리고 원-달러 환율 상승 요인으로 작용해 물가 부담을 더 키울 수 있다”고 했다.

이호 기자 number2@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