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대구 성서공단 종이공장서 큰불… 10시간만에 진화

대구소방안전본부
입력 2022-12-08 03:00업데이트 2022-12-08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7일 오전 대구 달서구 성서공단 종이 가공공장 건물에 불길이 치솟고 있다(위쪽 사진). 이날 0시 56분경 화재가 발생하자 소방당국은 대응 2단계를 발령하고 인력 328명과 장비 110대를 동원해 진화 작업에 나섰다. 화재는 발생 후 약 10시간 20분 만인 오전 11시 15분경 진화됐지만 그 과정에서 공장 근로자 3명이 연기를 마셔 병원으로 옮겨졌다. 진화 작업을 하던 소방관 2명도 경미한 화상을 입어 치료를 받고 있다.

대구소방안전본부 제공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