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마윈 ‘말 한번 잘못한 죄’… 中 비판뒤 4조4700억원 과징금

입력 2022-11-24 03:00업데이트 2022-11-24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2년전 “中금융당국 전당포 영업”
알리바바, 작년 3조1200억원 이어… 자회사 1조3500억원 과징금 전망
시진핑 3기, 빅테크 규제 이어질듯
중국 당국이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알리바바 금융 자회사 앤트그룹에 ‘무질서한 자본 확장’을 이유로 과징금 10억 달러(약 1조3500억 원)를 부과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알리바바는 지난해 4월 반독점법 위반으로 과징금 182억2800만 위안(약 3조1200억 원) 처분을 받았다. 창업자 마윈(馬雲·사진)이 2020년 10월 당국을 공개 비판한 이후 2년간 4조4700억 원에 이르는 ‘과징금 철퇴’를 알리바바에 내리는 것이다.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 집권 3기(2022∼2027년)에도 빅테크 규제는 계속될 것이라는 예측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 알리바바 과징금 2년간 약 4조4700억 원
22일 로이터통신은 “중국 당국이 앤트그룹에 과징금 10억 달러 부과 준비를 하고 있다”면서 “중앙은행 런민은행이 지난 몇 개월 과징금과 관련해 앤트그룹과 비공식 소통을 해왔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런민은행은 내년 2분기에 과징금을 최종 발표할 것”이라고 했다.

알리바바는 2020년 10월 왕치산(王岐山) 국가부주석, 이강(易綱) 런민은행장 등이 참석한 행사장에서 마윈이 “중국 금융 당국은 담보가 있어야 대출해 주는 ‘전당포 영업’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공개 비판한 이후 제재를 받기 시작했다. 마윈의 발언은 ‘중국공산당에 대한 도전 행위’로 받아들여졌고 이후 중국 빅테크 기업은 강력한 규제망에 들어갔다.

2020년 11월 세계 최대로 꼽힌 앤트그룹 기업공개(IPO)는 상장 이틀 전 돌연 취소됐다. 현재도 비상장 상태다. 지난해 6월 미국 뉴욕 증시에 상장한 ‘중국판 우버’ 디디추싱은 모든 신규 서비스를 중단하고 그해 12월 뉴욕 증시에서 자진 상장 폐지했다. 중국 당국은 디디추싱의 미 증시 상장에 부정적이었다. 중국 최대 음식배달서비스 업체 메이퇀은 지난해 10월 불공정행위로 연매출 약 3%인 과징금 34억4000만 위안(약 6500억 원)을 부과 받았다.
○ 공동부유 참여 빅테크에 시장은 ‘냉랭’
‘빅테크 때리기’는 공동부유(共同富裕·다 함께 잘 살기)를 강조하는 시 주석 집권 3기에도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주요 빅테크들은 당국 정책에 적극 호응하는 분위기다. 공동부유는 분배 강화를 통한 경제 양극화 해결을 내세웠지만 민간 기업 규제에도 방점이 찍혔다.

23일 중국 매체 신랑왕은 “중국 2위 전자상거래업체 징둥닷컴의 공동부유 실험이 눈길을 끈다”고 보도했다. 징둥닷컴 창업자 류창둥(劉强東)은 올 2월 자신이 보유한 징둥닷컴 보통주 6238만 주(약 2조7300억 원 규모)를 제3의 공익단체에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또 관리자 급여 10∼20% 삭감으로 모인 자금 일부를 직원 복리후생기금에 넣었다. 최근 류 창업자도 1억 위안(약 189억 원)을 이 기금에 출연했다. 직원 무이자 주택자금 대출을 위해 100억 위안(약 1조8900억 원) 규모의 펀드도 조성할 예정이다.

미국 블룸버그통신은 “시 주석 공동부유 정책을 따라갈 수밖에 없는 중국 상당수 대기업은 이미 징둥닷컴과 유사한 정책을 펴고 있다”고 전했다.

대형 전자상거래업체 핀둬둬는 지난해 농부 복지를 위해 15억 달러(약 2조 원)를 내겠다고 약속했다. 인터넷 기업 텐센트는 사회적 책임 프로그램 할당금을 기존의 2배인 150억 달러(약 20조 원)로 늘리겠다고 밝혔다. 알리바바도 중소기업 지원을 위해 5년간 1000억 위안(약 18조9000억 원)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공동부유 동참을 선언한 빅테크 기업에 대한 시장 반응은 부정적이다. 최근 홍콩 증시에서 징둥닷컴 주가는 4% 이상 하락했다. 알리바바, 텐센트도 주가 하락폭이 2% 이상 커졌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베이징=김기용 특파원 kk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