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연예

‘지옥’ 7일 연속 전세계 넷플릭스 1위…K콘텐츠 인기 계속

입력 2021-11-29 10:06업데이트 2021-11-29 10:0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넷플릭스 ‘지옥’ 포스터 © 뉴스1
넷플릭스 ‘지옥’(감독 연상호)이 7일 연속 전세계 넷플릭스 1위 자리를 지켰다.

29일(한국시간) 글로벌 OTT 콘텐츠 순위 집계 사이트인 플릭스 패트롤 집계에 따르며 ‘지옥’은 28일 드라마와 예능 등 TV 프로그램을 대상으로 순위를 정하는 ‘넷플릭스 오늘 전세계 톱 10 TV 프로그램(쇼)’ 부문에서 648점으로 1위를 차지했다.

‘지옥’은 지난 19일 공개 후 하루만인 20일 1위에 오른 바 있다. 이후 21일 ‘아케인’에 밀려 2위를 기록했지만 지난 22일 1위를 탈환한 후 7일 연속 정상을 수성했다.

더불어 이날 ‘넷플릭스 오늘 전세계 톱 10 TV 프로그램(쇼)’ 차트에서는 ‘오징어 게임’이 5위, ‘갯마을 차차차’가 8위에 오르며 K콘텐츠에 대한 전세계의 관심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게 했다.

한편 ‘지옥’은 예고 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인 현상이 발생하고, 이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6부작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다. 유아인 김현주 박정민 등이 출연했고, ‘부산행’의 연상호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