얀센 접종자, 12월부터 ‘화이자-모더나’로 부스터샷

이지운 기자 입력 2021-10-14 03:00수정 2021-10-14 09: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당국 “12월전 추가접종 계획 공지”
뉴스1
미국 얀센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자도 12월부터 추가 접종(부스터샷)을 맞게 된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12월 전에 얀센 접종자와 일반 국민에 대한 구체적인 (부스터샷) 시행계획을 공지하겠다”고 13일 밝혔다.

원칙적으로 얀센 접종자의 부스터샷에는 모더나, 화이자 등 mRNA 백신이 쓰일 예정이다. 다만, 최초 접종 때와 같은 얀센을 다시 맞을 가능성도 있다. 방대본은 “최근 연구 동향에 따르면 얀센으로 추가 접종이 가능하다는 근거도 있어 면밀히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이날 현재 정부가 비축 중인 얀센 백신 물량은 약 21만 회분이고, 추가로 약 437만 회분이 도입될 예정이다.

얀센은 다른 백신과 달리 한 번만 맞아도 면역력이 생성된다. 국내에서는 미국 정부가 공여한 물량을 이용해 6월에 주로 30세 이상을 대상으로 접종이 이뤄졌다. 하지만 돌파감염 비율이 다른 백신보다 높은 편이다. 3일 기준 돌파감염 발생률은 얀센 접종자가 0.216%이고, 아스트라제네카(0.068%). 화이자(0.043%), 모더나(0.005%) 순이다. 전날 코로나19 대응 의료진 등을 대상으로 시작된 부스터샷에는 515명이 참여했다.


이지운 기자 easy@donga.com
관련기사

#얀센#부스터샷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