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그마한 댓글 조작” 김경수 옹호 이어가는 與

김지현 기자 입력 2021-07-24 03:00수정 2021-07-24 03:2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與 일부선 “사법부 공격 조심해야”
野 “삼권분립 무시… 킹크랩 대통령”
이낙연, 경남도청 찾아 “김경수 진실 믿어”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앞줄 가운데)가 23일 경남도청을 방문해 도청 관계자들과 이동하고 있다. 이 전 대표는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에 대한 유죄 판결에 대해 “김 전 지사의 진실을 믿는다”고 주장했다. 이낙연 캠프 제공
더불어민주당에선 23일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의 유죄 확정 판결을 내린 사법부에 대한 유감 표명과 김 전 지사를 두둔하는 목소리가 이어졌다. 야권은 “삼권 분립 무시” “전체주의적 발상”이라고 이를 비판했다. 이에 여권 일각에선 “사법부 공격은 조심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민주당 대선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는 이날 경남도청 기자실을 방문해 “김 전 지사에 대한 대법원 판결에 크게 아쉬워하고 있다”며 “김 전 지사의 진실을 믿고 있다”고 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캠프 대변인을 맡고 있는 박성준 의원도 CBS 라디오에서 “선거는 민심의 도도한 물결을 타고 가는 것이지, 댓글 몇 개 가지고 (바뀌지 않는다). 조그마한 댓글 조작”이라고 했다.

반면 당내 원조 ‘친노’로 분류되는 전재수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에서 “법원 또는 판사 개인에 대한 공격은 좀 조심해야 된다”고 지적했다. 전날 친여 성향 방송인 김어준 씨가 TBS 라디오에서 판사의 실명을 언급하며 비판에 나선 데 대한 우려다. 범여권인 시대전환의 조정훈 의원도 전날 김 전 지사 유죄 판결에 대해 아쉬움을 밝힌 민주당 고민정 의원을 향해 “공인인 국회의원이 대법원 판결에 대해 이렇게 말해도 되느냐. 이렇게 범죄자를 두둔해도 되느냐”고 직격탄을 날렸다.

국민의힘 김재원 최고위원은 페이스북에 “문재인 대통령은 ‘킹크랩’으로 당선된 ‘킹크랩 대통령’”이라고 하며 정권의 정통성 공격을 이어갔다. 킹크랩은 김 전 지사 사건에서 드루킹 일당이 댓글 조작 자동화를 위해 사용한 프로그램명이다.

주요기사
김지현 기자 jhk85@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조그마한 댓글 조작#김경수 옹호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