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 나왔어요]우리의 적들은 시스템을 알고 있다 外

동아일보 입력 2021-07-24 03:00수정 2021-07-24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우리의 적들은 시스템을 알고 있다(마르타 페이라노 지음·최사라 옮김·시대의창)=디지털 인권 전문가인 저자가 디지털 기술문화의 폐해를 다룬다. 온라인 가짜뉴스와 여론조작, 데이터 매매의 실상을 비판하며 디지털 시대 시민권의 의미를 재조명한다. 1만9800원.

○뇌과학 마케팅(매트 존슨 등 지음·홍경탁 옮김·21세기북스)=인간의 뇌와 소비행위의 상호작용을 인지심리학과 신경과학 관점에서 분석했다. 유명 브랜드들이 소비자의 행동을 유도하는 전략과 소셜네트워크서비스가 사용자를 중독시키는 메커니즘을 파헤쳤다. 2만1800원.

○스키마와라시(온다 리쿠 지음·강영혜 옮김·내친구의서재)=건물 철거현장을 맴도는 신비한 소녀, 그런 소녀를 오싹하지만 가련하게 여기는 골동품 가게 형제의 이야기를 담았다. 일본 추리소설 대가로 나오키상을 받은 온다 리쿠의 최신작이다. 1만8000원.

○당신이 잘 있으면, 나도 잘 있습니다(정은령 지음·마음산책)=언론인 출신으로 서울대 언론정보연구소 SNU팩트체크센터장인 저자가 쓴 에세이집. 노동의 가치를 돌아보며 타인과 사회에 보내는 따뜻한 시선을 담았다. 1만4000원.

주요기사
○우리는 실내형 인간(에밀리 앤더스 지음·김승진 옮김·마티)=과학 전문 저널리스트가 집안 샤워기 헤드를 비롯해 학교, 사무실 등 인간이 만든 실내 세계의 비밀을 추적했다. 기후변화의 시대를 살아야 하는 사람들을 위한 공간을 모색한다. 1만8000원.

○일본 동행과 극복(정승연 지음·지식공감)=인하대 국제통상학과 교수인 저자가 10년 넘게 일본에서 산 경험을 바탕으로 한일관계의 과거와 현재를 조명한다. 경제와 안보의 측면에서 한일 양국이 동행해야 한다는 사실을 강조한다. 1만5000원.

○꽃잎을 적신 이슬을 모아(강원석 지음·구민사)=사랑과 나눔, 꿈과 희망, 위로와 동심을 주제로 한 100편의 시를 담았다. 왼쪽 페이지에 시를, 오른쪽 페이지에 여백을 둬 시를 필사할 수 있도록 했다. 1만2000원.

○우리는 다시 강에서 만난다1·2(이상복 지음·매일경제신문사)=서강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인 저자가 쓴 성장소설. 가난한 가정에서 태어나 여덟 살에 두 명의 동생을 잃고 방황하는 주인공 ‘칠복’이 동급생 ‘명훈’을 만나 변화해가는 모습을 그렸다. 1만3000원.
#새로 나왔어요#신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