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강한 경제대통령” 대선 출마… “대기업 월급-대주주 배당 3년 동결을”

김지현 기자 입력 2021-06-18 03:00수정 2021-06-18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부도덕 정치” 이재명-윤석열 겨눠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17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누리꿈스퀘어에서 ‘강한 대한민국, 경제대통령’을 슬로건으로 내걸고 출마선언식을 열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17일 대선 출마 선언을 하면서 “재벌 대기업 대주주들에 대한 배당과 임원 및 근로자들의 급여를 3년간 동결하자”고 했다. 국민소득 4만 달러 시대를 열기 위해 파격적 ‘사회적 대타협’을 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정 전 총리는 이날 서울 마포구 상암동 누리꿈스퀘어에서 ‘강한 대한민국, 경제대통령’이라는 슬로건 아래 출마 선언식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정 전 총리는 “대기업 외 금융공기업도 마찬가지”라며 “그 여력으로 불안한 여건에서 허덕이는 하청 중소기업들의 납품 단가 인상과 근로자 급여 인상을 추진하겠다”고 했다. 미국 프랭클린 루스벨트 대통령의 뉴딜 정책과 북유럽 선진 국가들의 대타협 정책을 언급하며 “결코 공허한 상상력이 아니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정 전 총리는 과거 쌍용그룹에서 17년간 근무한 기업인 출신으로 실물경제 전문가라는 강점을 내세워 왔다. 정 전 총리 측 관계자는 “캠프 내부에서도 고심을 거친 논쟁적 공약”이라며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격차를 해소하고 국민소득 4만 달러 시대로 나아가려면 한 번쯤은 거쳐야 하는 과감하고 중대한 경제정책이라는 정 전 총리의 강력한 의지가 반영됐다”고 설명했다. 정 전 총리는 18일부터 규제혁신과 부동산 등 경제 정책 분야 관련 행보를 집중적으로 이어가며 ‘경제 대통령’ 키워드를 내세운다는 전략이다.

정 전 총리는 이날 출마 선언에서 “불평등의 원인은 시작도 끝도 경제”라며 “격차 없는 임금과 일자리도, 주거 안정과 국민의 편안한 삶도 강한 경제 없이는 결코 이루어지지 않는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혁신경제 시대 △소득 4만 달러 시대 △돌봄이 강한 대한민국 등을 약속했다.

주요기사
정 전 총리는 “검증 받지 않은 도덕성, 검토되지 않은 가능성은 국민께 신뢰를 받을 수 없다. 부도덕한 정치는 국민을 불행하게 만들어 왔다”며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동시에 겨냥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출마 선언식은 최근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불러일으킨 ‘청년 돌풍’을 의식한 듯 의례적인 정치인 축사는 생략한 채 청년들과 자유롭게 대화를 주고받는 ‘토크쇼’ 형태로 진행됐다.


김지현 기자 jhk85@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정세균#대선 출마#강한 경제대통령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