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트라 접종뒤 혈전 부작용 국내 첫 사망

김소영 기자 입력 2021-06-17 03:00수정 2021-06-17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코로나19]지난달 27일 접종 30대초반 남성
혈전증 부작용 발생은 국내 두번째
서울의 한 의원 백신전용냉장고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300여 명 분이 보관되어 있다.
아스트라제네카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은 30대 남성이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TTS)’ 진단을 받고 숨졌다. TTS는 한국뿐만 아니라 유럽 등 해외 방역당국이 인정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희귀 부작용이다. 국내에서 TTS 환자가 나온 것은 이번이 두 번째이고, 사망 사례는 처음이다.

16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에 따르면 30대 초반 A 씨는 지난달 27일 아스트라제네카 잔여 백신을 맞았다. 이달 5일 심한 두통과 구토가 발생해 약을 처방받았지만 호전되지 않았다. 8일 증상이 악화됐고 의식 저하가 나타나 검사한 결과 TTS 의심 소견이 나왔다. 추진단은 15일 전문가 회의를 통해 TTS로 판단했다. A 씨는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던 중 16일 오후 숨졌다.

A 씨의 직접 사인은 뇌출혈이다. 뇌출혈 원인은 TTS로 인한 대뇌정맥동 혈전증이다. 추진단 관계자는 “현재까지 확인된 A 씨의 기저질환은 없다”며 “TTS로 인한 사망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지난달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첫 TTS 진단을 받은 30대 남성은 증상이 호전돼 퇴원한 상태다.

TTS는 아스트라제네카나 얀센 백신 접종 후 매우 드물게 발생한다. 일반 혈전이 혈액순환의 문제 탓으로 생기는 데 반해 TTS는 백신으로 인한 자가면역 질환으로 추정된다. 그러나 유럽의약품청(EMA) 등은 백신 접종 이득이 더 크다며 사용연령 제한 등의 조치만 권고했다. 추진단에 따르면 백신 접종 후 4주 이내에 호흡곤란, 가슴이나 복부의 지속적 통증 그리고 다리가 붓는 현상이 나타나면 TTS를 의심할 수 있다.

주요기사
김소영 기자 ksy@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아스트라#az백신#혈전부작용#혈전증 첫사망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