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실 흡연 지적에 “고급 아파트로 이사가라”는 입주민 [e글e글]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입력 2021-06-16 11:30수정 2021-06-16 11:4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층간흡연의 고통을 호소하는 협조문. 출처= 커뮤니티 게시판
화장실 환풍구를 타고 올라오는 담배 냄새에 고통을 호소한 입주민을 향해 “고급 아파트로 이사가라”는 글을 남긴 이웃 주민의 글이 공분을 샀다.

지난 15일 각종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아파트 흡연’이라는 제목으로 두 장의 사진이 올라왔다. 게시물은 한 아파트 엘리베이터에 입주민이 개인적으로 작성한 협조문을 촬영한 것이다.

협조문을 부착한 입주민은 “최근 5호 라인에 환풍구를 타고 화장실로 담배 냄새가 너무 많이 나고 있다”며 “화장실에서 담배를 피우고 환풍기를 키면 다른 세대로 담배 냄새가 다 옮겨 간다”고 지적했다.

이어 “저도 담배를 피우는 사람이지만 다른 세대에 피해를 끼치지 않으려고 1층으로 내려가서 담배를 피운다. 앞으로는 화장실에서 흡연하지 마라. 부탁드린다”고 했다. 해당 글에는 다른 입주민도 “저도 부탁드릴게요 제발” “특히 안방 화장실” “거실 화장실도 심하다” 등의 말을 남기면서 공감을 표했다.

주요기사
하지만 호소문 아래쪽에 이를 반대하는 글이 올라왔다. 그는 “아래층에 개별적으로 부탁할 사안인 듯하다”며 “베란다·욕실은 어디까지나 개인공간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좀 더 고가의 아파트로 이사를 가시던가 흡연자들의 흡연 공간을 확보해달라”고 덧붙였다.

게시글을 본 누리꾼들은 “아직도 집에서 담배를 피우네” “흡연 공간? 밖에서 피우면 되지 않느냐. 어차피 흡연 부스 만들어줘도 그 안에서 피우는 사람 없더라” “아랫집부터 집 안에서 담배 피우고 싶으면 전원주택으로 이사가야할 듯” 등 비판했다.

한편 현행법상 집 안에서 흡연하는 것을 두고는 처벌할 방법이 없다. 관리사무소 등을 통한 층간흡연에 대한 사실을 확인하고 흡연중단을 권고하는 제재만 가능하다.

충간흡연 고통 호소에 고가의 아파트로 이사가라는 이웃주민. 출처= 커뮤니티 게시판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