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文, ‘구르마 십자가’ 美최초 흑인 추기경에 선물키로

황형준 기자 입력 2021-05-19 03:00수정 2021-05-19 07:3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천주교 신자 박용만 회장이 기획
노동자들 쓰던 손수레 해체해 제작
文대통령-바이든 모두 가톨릭
문재인 대통령이 방미 기간 중 만날 미국의 첫 흑인 출신 추기경인 윌턴 그레고리 추기경(사진)에게 이른바 ‘구르마(손수레) 십자가’를 선물할 예정이다. 이 십자가는 천주교 신자인 박용만 두산인프라코어 회장의 기획으로 2019년 서울 동대문시장에서 노동자들이 사용하던 손수레 중 70, 80년 된 것을 골라 해체한 뒤 만든 십자가 10개 중 하나다.

18일 청와대에 따르면 가톨릭 신자인 문 대통령은 최근 박 회장에게 그레고리 추기경에게 이 십자가를 전달하고 싶다는 뜻을 전달했고 박 회장이 이를 수락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6월 트위터에 박 회장이 기획한 전시회 관련 영상을 올리며 “신앙의 경건함과 노동의 경건함이 더해져 지구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십자가가 되었다”고 적었다. 그레고리 추기경은 지난해 5월 미국 인종차별 항의 시위를 촉발한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 당시 적극적으로 목소리를 냈던 인물인 만큼 이번 면담이 사회통합 등에 대한 문 대통령의 의지를 담은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동대문시장 노동자들이 70∼80년 전부터 사용하던 손수레(위 사진)와 이를 해체해 만든 십자가들(아래 사진). ‘구르마, 십자가가 되다’ 소개영상 캡처
가톨릭은 이번에 처음으로 만나는 한미 정상 간 대표적인 공통점이다. 21일(현지 시간) 백악관에서 만나는 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은 각각 ‘디모테오’와 ‘요셉’이라는 세레명을 가진 가톨릭 신자다. 바이든 대통령은 존 F 케네디 전 대통령에 이어 60년 만에 탄생한 미국의 두 번째 가톨릭 신자 대통령이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2월 한미 정상 통화에서 “(당선 직후 교황과 축하 전화에서) 기후변화, 민주주의 등 다양한 이야기를 했는데 오늘 문 대통령과 같은 주제에 대해 이야기해 보니 우리 두 사람이 견해가 비슷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도 “교황께선 동북아 평화 안정, 기후변화 등을 걱정하셨다”며 “교황님과 협력할 필요가 있다”고 공감을 표했다.

황형준 기자 constant25@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문재인 대통령#윌턴 그레고리 추기경#구르마 십자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