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문회 탓한 與윤건영 “빌게이츠도 한국선 장관 못해”

최혜령 기자 , 윤다빈 기자 입력 2021-05-07 03:00수정 2021-05-07 08: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野 “잘못된 장관인사가 문제” 반박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뉴스1 © News1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으로 꼽히는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이 6일 “우리나라에 일론 머스크라든지 빌 게이츠 같은 분이 계신다고 해도 그분들을 장관으로 쓸 순 없다”며 인사청문회 제도를 손질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민의힘은 “뒤늦게 청문회 탓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윤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에서 “지금처럼 (인사청문회가) 신상털기식으로 가버리면 정말 훌륭하신 분, 좋으신 분들이 잘 안 하려고 하신다”며 “정책 검증과 도덕성 검증은 나눠서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백지신탁제도에 대해서도 테슬라의 최고경영자(CEO)인 일론 머스크나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인 빌 게이츠를 예로 들며 “자기 자식처럼 키운 기업의 주식을 포기하면서까지 장관 하실 분은 많지 않다”고 말했다. 앞서 민주당 한준호 의원은 4일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의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퀴리 부인이 살아계셔서 우리나라 과기부 장관으로 임명하려면 (국회 인사청문회 때문에) 탈락”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 황규환 부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7대 인사 배제 원칙까지 제시할 때는 언제고 이제와 국민 눈높이에 한참 못 미치는 장관을 내놓고서 애먼 청문회 탓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2017년 병역기피, 세금탈루, 위장전입 등 고위공직자 임용을 배제하는 7대 인사검증 기준을 밝힌 바 있다.

최혜령 herstory@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윤다빈 기자
관련기사

#윤건영#청문회#빌 게이츠#장관인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