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외교 15개월만에 회담… 위안부 등 현안 평행선

최지선 기자 입력 2021-05-06 03:00수정 2021-05-06 08: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의용-모테기, 런던서 첫 대면
정의용 외교부 장관(왼쪽)과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이 5일 영국 런던에서 열린 한일 외교장관 회담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외교부 제공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상이 5일(현지 시간) 영국 런던에서 전격 회동했다. 정 장관이 2월 취임한 후 2개월여 동안 일본이 양국 장관 간 통화까지 거부하던 상황에서 미국의 중재로 처음 마주 앉은 것. 한일 외교장관 간 만남은 지난해 2월 이후 15개월 만이다. 다만 두 장관은 일제강점기 위안부·강제징용 피해자 등 과거사 해법과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등 양국 갈등 현안에서 평행선을 달렸다.

외교부는 이날 런던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외교·개발장관 회의를 계기로 열린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 직후 한일 외교장관이 20분간 회담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정 장관이 일본 측의 올바른 역사 인식 없이는 과거사 문제가 해결될 수 없음을 강조했다”고 전했다. 일본 외무성은 “모테기 외상이 한국 측에 위안부 소송 판결에 관해 적절한 조치를 강구하라고 했다”며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을 위한 일본 기업 자산의) 현금화를 절대 피해야 한다. 한국 측이 수용 가능한 해결 방안을 조기에 제시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고 했다.

최지선 기자 aurinko@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관련기사

#한일 외교#회담#위안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