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 “2말3초 국회 방미대표단 꾸려 한반도프로세스 입장 美 전달”

뉴스1 입력 2021-01-20 18:58수정 2021-01-20 18:5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회의장실 제공
박병석 국회의장은 20일 “이르면 2월 또는 3월 중 초당적으로 구성된 국회 방미대표단을 꾸려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우리의 입장을 미국에 전달하고 협력을 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박 의장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영상회의실에서 진행된 제1차 남북국회회담 추진 자문위원회 회의에서 “조 바이든 정부가 몇 시간 후면 출범하게 됨에 따라 미국의 새로운 (대북) 정책이 어떻게 정립될지가 중요해졌고, 북한은 제8차 당대회를 통해 자신들의 입장을 정리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박 의장은 “이러한 큰 판 속에서 남북관계를 개선하고, 북미관계를 촉진시키기 위해 우리의 역할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또 “주변 4강 중 미국을 제외한 의회 정상들과 연쇄 회담 및 전화 회담을 통해 한반도 평화에 대한 관심과 협조를 구했다”고 했다.

주요기사
자문위의 당면과제와 관련해서는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복원, 이를 토대로 한 남북국회회담의 성사, 정권의 변화와 관계없는 지속가능한 남북관계를 위한 정책 수립”이라고 밝혔다.

참여정부 통일부 장관을 지낸 이종석 위원장은 이날 ‘남북관계 발전을 위한 과제와 국회의 역할’을 주제로 현 교착상황의 원인을 진단했다. 국회의 역할로는 Δ남북관계 발전을 위한 초당적 협력 구도 모색 Δ남북 간 합의 이행 계승의 법제화 Δ남북관계발전을 위한 법률 정비 Δ국회 차원의 공공외교 활성화 등을 제시했다.

김갑식 간사는 ‘북한의 제8차 당대회 분석’을 주제로 각 분야별 북한 동향을 분석했다. 향후 북한의 정책 노선 및 대외전략, 그에 따른 남북관계 개선방안 및 대북정책 추진 방향 등에 대한 시사점도 설명했다.

이에 자문위는 과거 국회 남북국회회담을 추진한 사례를 검토할 필요성과 남북 간 이행 사항을 안정적으로 담보할 법·제도적 장치를 구축 필요성에 대해 공감했다.

한편 이날 회의는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비대면 화상회의로 진행됐다. 박 의장을 비롯해 이종석 위원장, 양문수 부위원장, 김갑식 간사, 김석향·김현경·왕선택·이기범·이제훈·이정철·이효원·조성렬·천해성 위원 등이 참석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