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팬들 “우리에겐 ‘맨시티 킬러’ SON 있다”

김정훈 기자 입력 2021-01-08 03:00수정 2021-01-08 05:2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카라바오컵 결승서 맞붙게 되자… 구단 SNS에 사진 올리며 기대감
손흥민, 맨시티전 통산 6골 기록… 프로 데뷔 첫 트로피 기회 잡아
양팀 감독 최다우승 경쟁도 관심
‘슈퍼 소니’ 토트넘 손흥민(29)은 최고의 시즌을 보내고 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6경기에서 페널티킥 골 하나 없이 12골을 터뜨리며 득점 단독 2위에 올라 있다.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와는 1골 차에 불과해 역사적인 EPL 득점왕이 꿈만은 아니다.

이제는 ‘월드 클래스’가 된 손흥민이지만 크게 아쉬운 게 하나 있다. 2010∼2011시즌 함부르크 유니폼을 입고 유럽 1군 무대에 데뷔했지만 아직 우승과는 인연을 맺지 못한 것이다.

그런 손흥민이 4월 25일(현지 시간) 열리는 카라바오컵(리그컵) 결승에서 첫 우승에 도전한다. 상대는 EPL 명문 맨체스터시티(맨시티)다.


맨시티, 맨유 2-0 완파… 4연속 우승 도전 맨체스터시티의 존 스톤스(오른쪽)가 7일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퍼드에서 열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카라바오컵(리그컵) 준결승에서 후반 5분 선제골을 넣은 뒤 팀 동료와 환호하고 있다. 2-0으로 이긴 맨체스터시티는 4월 26일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손흥민이 뛰고 있는 토트넘과 결승전을 치른다. 맨체스터=AP 뉴시스

맨시티는 7일 영국 맨체스터 올드 트래퍼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시즌 리그컵 준결승전 방문경기에서 존 스톤스(27·영국)와 페르난지뉴(36·브라질)의 연속 골에 힘입어 ‘맨체스터 라이벌’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를 꺾고 결승에 진출했다. 2017∼2018시즌부터 우승을 거듭해 온 맨시티는 4시즌 연속 우승을 노린다. 7일 현재 EPL에서는 토트넘이 4위, 맨시티가 5위로 치열한 순위 싸움을 하고 있다. 승점은 29로 같지만 골 득실에서 토트넘이 앞선다.

주요기사
맨시티가 카라바오컵 결승전에 진출하자 토트넘 팬들은 ‘맨시티 킬러’ 손흥민을 언급하며 기대를 보였다. 손흥민은 2018∼2019시즌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UCL) 맨시티와의 8강에서 1, 2차전 합계 3골을 쏘아 올리며 토트넘을 4강 진출로 이끌었다. 자신의 유럽 통산 150골 가운데 사우샘프턴(10골)과 도르트문트(9골)에 이어 맨시티(6골)를 상대로 3번째로 많은 골을 기록 중이다. 팬들은 구단 공식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인 ‘토트넘 스퍼스 익스프레스’에 손흥민의 사진과 함께 “우리는 그들을 쫓아낼 준비가 돼 있다” “우리에게는 맨시티 킬러 ‘손’이 있다” 등의 글을 올리고 있다.

토트넘의 조제 모리뉴 감독(58)에게도 이번 카라바오컵 우승은 ‘스페셜 원’이라는 별명을 다시 한번 각인시킬 기회다. EPL 첼시에서 3차례 리그컵을 들어 올렸던 모리뉴 감독은 두 번째 EPL 팀이었던 맨유에서도 1차례 정상에 올랐다. EPL 3번째 팀인 토트넘에서 5번째 우승을 차지하면 카라바오컵 역대 최다 우승 감독이 된다. 지금까지 리그컵에서 4회 우승한 사령탑은 모리뉴 감독 외에 ‘맨유의 전설’ 알렉스 퍼거슨 전 감독(80), 브라이언 클러프 전 노팅엄 포리스트 감독(1935∼2004)이 있다. 만약 토트넘이 진다면 맨시티의 주제프 과르디올라 감독(50)이 4회 우승으로 모리뉴 감독과 어깨를 나란히 한다.

프로 4부까지 참가 카라바오컵… 우승하면 유로파리그 출전권



정식 명칭은 잉글리시 풋볼리그 컵(EFL컵). 1961∼1962시즌 1회 대회를 시작한 뒤 1980년대 이후 스폰서 이름을 붙여 부르고 있다. 박지성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뛸 때는 ‘칼링컵’이었다. 2017∼2018시즌부터 태국의 에너지 드링크 회사 카라바오와 스폰서 계약을 맺어 ‘카라바오컵’으로 부른다. 잉글랜드 축구협회 산하 5∼10부 리그 아마추어 팀까지 모두 출전하는 축구협회(FA)컵과 달리 리그컵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0개 팀을 포함해 2∼4부의 프로 클럽 92개 팀이 참가한다. 토너먼트 형식으로 진행되며 결승전은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다. 우승 상금은 10만 파운드(약 1억4800만 원)이며 우승 팀은 유로파리그 출전권을 얻는다.

김정훈 기자 hun@donga.com
#손흥민#토트넘#efl#카라바오컵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