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채식-무슬림 장병에 내년부터 ‘맞춤형 식단’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입력 2020-12-28 03:00수정 2020-12-28 05: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신검 때 밝히면 배치 부대에 통보
군이 내년부터 채식주의자와 무슬림(이슬람교 신자) 병사를 위해 고기와 햄 등 육류가 들어가지 않은 ‘맞춤형 식단’을 제공한다. 현재 군 복무 중인 병사 가운데 자신이 채식주의자, 무슬림이라고 공개적으로 밝힌 병사는 각 1명씩이지만 갈수록 다문화가정 출신과 채식주의 입대자들이 늘어나는 것을 고려한 조치다.

국방부와 병무청은 내년 2월부터 병역판정 검사 때 신상명세서에 채식주의자(vegetarian), 무슬림을 기재하면 이를 해당 부대에 알려 자대 배치 후 ‘비건(채식주의)식’(사진)을 제공할 계획이다. 현재 군 복무 중인 병사 가운데 자신이 채식주의, 무슬림이라고 밝힌 경우에는 의견을 반영해 육류를 제외한 식단을 제공 중이다.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ysh1005@donga.com
주요기사

#군대#채식#무슬림#맞춤형 식단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