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태어난 아이 평균 83.3세까지 산다

세종=송충현 기자 입력 2020-12-02 03:00수정 2020-12-02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기대수명 男 80.3년-女 86.3년
20년 전보다 평균 7.8년 늘어
지난해 태어난 출생아는 평균수명이 83.3년일 것으로 추산됐다. 20년 전보다 8년가량 오래 산다. 암에 걸리지 않는다면 기대수명은 3.7년 더 늘어날 것으로 분석됐다.

통계청이 1일 내놓은 ‘2019년 생명표’에 따르면 지난해 출생아의 평균 기대수명은 83.3년으로, 1999년(75.5년)과 비교해 7.8년 늘어난 것으로 추산됐다. 전년 대비로는 0.55년 늘어 1987년(0.59년) 이후 가장 큰 증가 폭을 보였다. 기대수명은 통계 집계가 시작된 1970년 이후 매년 증가해 2009년(80.0년) 처음으로 80년을 넘었다. 통계청 관계자는 “2018년 한파로 기대수명 증가 추세가 정체된 기저효과로 지난해 기대수명이 크게 늘었다”고 말했다.

성별로 보면 지난해 태어난 아이의 기대수명은 남자 80.3년, 여자 86.3년이었다. 전년 대비로 남자는 0.5년, 여자는 0.6년 늘어난 수치다. 10년 전과 비교하면 남자는 3.6년, 여자는 2.9년 늘었다. 남녀 간 기대수명 격차(6년)는 1985년 8.6년을 정점으로 점차 좁혀지는 추세다.

지난해 40세인 남자는 앞으로 41.3년, 여자는 47.1년을 더 생존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년 대비 남녀의 기대수명이 각각 0.5년, 0.6년 늘었다. 10년 전과 비교하면 약 3년이 증가했다. 지난해 60세였던 남자는 앞으로 23.3년, 여자는 28.1년 더 생존할 것으로 추산된다.

주요기사
지난해 태어난 출생아가 80세까지 생존할 확률은 여자가 81.0%로 남자(61.7%)를 웃돌았다. 지난해 20세였던 이들이 80세까지 생존할 확률도 여자가 남자보다 높다.

지난해 출생아가 향후 암으로 사망할 확률은 21.1%였다. 남자는 27.0%에 이를 것으로 예상됐다. 이어 심장질환(11.7%) 폐렴(10.2%) 뇌혈관질환(7.6%) 순으로 사망 확률이 높았다. 작년에 태어난 아이가 암에 걸리지 않는다고 가정하면 기대수명은 남자는 4.7년, 여자는 2.7년 더 늘어날 것으로 추산됐다.

세종=송충현 기자 balgun@donga.com
#작년 태어난 아이#평균 83.3세#기대수명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