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월 정신’ 강조한 文대통령 “직장-경제서도 민주주의 실현을”

박효목 기자 , 광주=박성진 기자 입력 2020-05-19 03:00수정 2020-05-19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5·18 40주년 기념식]“다양한 희생자 명예회복 노력”
‘화해-통합’ 국정운영 전제로 진상규명 위한 강제조사 의지
文 “이제라도 용기내 진실 고백을”
전두환측 “사실 아닌데 사죄하나”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8일 오전 광주 동구의 옛 전남도청 앞에서 열린 제40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제라도 용기를 내어 진실을 고백한다면 오히려 용서와 화해의 길이 열릴 것”이라며 전두환 전 대통령 측을 겨냥해 진실 규명을 촉구했다. 광주=전영한 기자 scoopjyh@donga.com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5·18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식’에서 “이제라도 용기를 내어 진실을 고백한다면 오히려 용서와 화해의 길이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집권 후반기 ‘화해와 통합’의 국정운영을 위한 전제로 강제조사를 통해서라도 5·18의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광주 옛 전남도청 앞 광장에서 열린 기념식에서 “발포 명령자 규명과 계엄군이 자행한 민간인 학살, 헬기 사격의 진실과 은폐·조작 의혹과 같은 국가폭력의 진상은 반드시 밝혀내야 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경찰관뿐만 아니라 군인, 해직 기자 같은 다양한 희생자들의 명예 회복을 위해서도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5·18 과정에서 징계 등을 받은 이들에 대한 피해 조사 등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이어 “진실이 하나씩 세상에 드러날수록 마음속 응어리가 하나씩 풀리고 우리는 그만큼 더 용서와 화해의 길로 가까이 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전두환 전 대통령의 측근인 민정기 전 대통령비서실 비서관은 통화에서 “사실이 아닌데 어떻게 사죄하나”라며 “(발포 명령 등은) 전 전 대통령 회고록에 상세히 기록돼 있다. 누가 뭐라고 한다고 사과해야 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월 정신’을 10차례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오월 정신은 코로나 극복에서 세계의 모범이 되는 저력이 됐다”며 “병상이 부족해 애태우던 대구를 위해 광주가 가장 먼저 병상을 마련했고, 대구 확진자들은 건강을 되찾아 집으로 돌아갈 수 있었다”고 했다. 2013년 ‘달빛동맹 강화 교류협력 협약’을 체결한 대구와 광주의 협력 사례를 언급하며 통합을 강조한 것.

관련기사

그러면서 “함께 잘 살 수 있는 세상은 아직도 갈 길이 멀다”며 “이제 우리는 정치, 사회에서의 민주주의를 넘어 가정, 직장, 경제에서의 민주주의를 실현해야 한다”고 했다. ‘오월 정신’을 고리로 삼아 경제 민주화를 위한 정책 드라이브를 본격화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청와대 관계자는 “오월 정신은 통합과 화합을 통한 발전된 민주주의를 상징하는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이 5·18 기념식에 참석한 것은 2017, 2019년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이날 기념식은 1997년 5·18이 정부기념일로 지정된 이후 처음으로 계엄군의 최후 진압이 이뤄졌던 전남도청 광장에서 열렸다. 기념식을 마친 문 대통령은 곧장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에게 먼저 다가가 인사를 나눴다. 이에 앞서 주 원내대표는 기념식 마지막 순서인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에서 주먹을 쥐고 위아래로 흔들며 함께 노래를 불렀다. 황교안 전 대표는 2016년 국무총리 재임 시절 이 노래를 따라 부르지 않아 논란이 됐다. 주 원내대표는 이어 5·18유족회 등과 간담회를 갖고 과거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5·18 망언에 대해서도 사과했다. 그는 “5·18민주화운동에 대한 성격, 권위에 대한 평가는 이미 법적으로 정리됐다”며 “마음의 상처를 드린 점에 대해선 거듭 죄송하고 잘못했다는 점을 말씀드린다”고 했다.

박효목 tree624@donga.com / 광주=박성진 기자
#5·18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식#문재인 대통령#오월 정신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