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이태원 클럽 방문자 등 ‘용인 확진자’ 관련 감염 20명”

박태근 기자 입력 2020-05-09 11:05수정 2020-05-09 12: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클럽 등을 돌아다닌 ‘용인 66번 확진자’와 관련된 코로나19 감염자가 9일까지 최소 20명인 것으로 파악됐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어제 신규 확진자 18명 중 해외유입 1명을 제외한 17명은 용인 확진자와 관련된 지역사회 감염”이라고 밝혔다.

특히 “용인 확진자와 관련해서 이태원 방문자 15명을 포함해 어제까지 총 20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경기도 용인 66번째 환자인 A 씨(29)는 지난 2일 이태원동 클럽 등을 방문했는데, 이후 이태원 클럽발 감염이 수도권을 비롯해 부산까지 확산하고 있다.

주요기사

A 씨와 관련된 추가 확진자는 이날 0시 기준 서울에서 12명, 경기도에서 3명, 인천에서 1명, 부산에서 1명이다.

앞서 A 씨와 클럽에 동행한 지인 1명, 직장동료 1명을 포함해 본인까지 총 20명이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