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 보좌진 인력시장, 與는 여유-野는 한숨

강성휘 기자 , 이지훈 기자 입력 2020-05-06 03:00수정 2020-05-06 12: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총선 성적표에 일자리 명암 갈려
與, 20대보다 의원 52명 더 배출… 보좌진 재고용되고 승진 기대도
野, 낙선-불출마에 700명 내몰려… “21대 개원해도 200명 백수 가능성”
11일부터 시작되는 21대 국회 보좌진 등록을 앞두고 여의도에서는 ‘보좌진 인력시장’이 한창이다. 하지만 총선 성적표에 따라 각 당 보좌진들의 표정도 갈리고 있다.

4·15총선에서 더불어시민당과 합쳐 180석 대승을 거두며 20대 국회(128명)보다 52명 많은 현역 의원을 배출하게 된 더불어민주당의 보좌진들은 상대적으로 여유로운 모습이다. 의원 1인당 9명(인턴 포함)까지 보좌진을 고용할 수 있는 점을 고려하면 산술적으로 468개의 국회 일자리가 생긴 셈. 기존 보좌진을 교체하는 현역까지 고려하면 전체 보좌진 자리 중 55∼60%가 구직시장에 풀린다는 말도 있다.

여야 모두 각 의원실을 총괄하는 4급 보좌관의 경우 사실상 자리가 거의 채워졌다는 전언이다. 업무 특성상 많은 당선자들이 선거 캠프 때부터 함께 활동한 자신과 가까운 국회 경험자 등을 내정했거나 내부 승진으로 채우면서다.


보좌진 자리가 늘어난 민주당의 경우 한 단계 승진을 기대하는 분위기다. 최근 9급에서 7급으로 급수를 올려 다른 의원실로 옮기게 된 한 민주당 의원실 비서는 “경력이 쌓인 7∼9급 보좌진들은 내부 승진을 원하거나, 급수를 올려 다른 의원실로 옮기는 것을 검토하는 경우가 많다”고 했다. 다만 5, 6급 등 각 의원실의 ‘허리’를 담당하는 보좌진들은 “의외로 갈 데가 없다”고 말한다. 이번 총선에서 당선된 재선 이상 의원들은 선거 과정에서 함께 고생한 보좌진들을 승진시키는 경우가 많고, 초선 당선자는 선거 캠프 공신을 이 자리에 앉히는 경우가 많아서다. 이들은 각 의원들의 상임위원회가 정해지고 정책 현안을 챙겨야 하는 국정감사가 다가오면 자연스레 전문성과 해당 상임위 경력을 갖춘 보좌진들에 대한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주요기사

미래통합당의 분위기는 암울하다. 이번 총선에서 불출마·낙선한 통합당 의원이 77명에 이르면서 이들 보좌진 약 700명이 채용시장에 내몰렸지만 당선자 수가 84명으로 쪼그라들었기 때문이다. 낙선한 통합당 의원의 비서관은 “의원이 직접 당선자들에게 전화를 돌려 ‘고용 승계’를 부탁해도 ‘자리가 찼다’는 곳이 많다”고 했다. 통합당 안팎에선 “21대 국회가 개원해도 200명 정도는 실직할 확률이 크다”는 말이 나온다.

강성휘 yolo@donga.com·이지훈 기자
강성휘 기자의 더 많은 글을 볼 수있습니다.기자 페이지 바로가기>

#국회 보좌진#더불어민주당#미래통합당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