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공유하기
동아닷컴|경제

상가∙점포 매매 플랫폼 ‘점포라인’, 국내 최초 매물지도 서비스 오픈

입력 2019-03-11 11:28업데이트 2019-03-11 11:30
읽기모드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대한민국 No.1 상가∙점포 매매 플랫폼 점포라인이 국내 최초로 지번주소 기반의 매물 지도 서비스를 오픈한다.

점포라인 측은 "현재 매물로 나와 있는 상가, 점포 정보를 지도 상에서 한 눈에 살펴볼 수 있는 매물 지도서비스를 새롭게 시작한다"고 밝혔다.

상가, 점포 매물 지도 서비스의 경우 기존에도 유사서비스가 존재했지만 불특정한 위치만을 표시해 활용에 한계가 있었던 것이 사실이다. 이번에 오픈하는 점포라인의 매물 지도 서비스는 정확한 지번주소 기반으로 매물위치를 표시해 정확한 매물정보를 원하는 예비창업자는 물론 공인중개사, 프랜차이즈 가맹본부, 창업컨설팅 회사 관계자에게도 유용한 서비스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매물주가 직거래를 희망한 매물의 경우 매물주 연락처가 공개돼 지도 상에서 매물을 확인하고 직접 수수료 없는 직거래도 시도할 수 있다. 이와 함께 단순 매물정보뿐 아니라 반경 내 경쟁점포 조회, 상권분석 서비스 등 후속 서비스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한편 점포라인은 정직과 신뢰의 가치를 추구하며 약 23년간 점포 매매 및 창업 코칭을 전문으로 해온 회사로 150여 명에 달하는 내부 에이전트가 매일 실매물을 등록하는 등 업계 최대의 실매물로 10만 명의 공인중개사가 활용하는 플랫폼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또한 업계에서 유일하게 매물주소를 공개해 점포거래의 투명화를 선도하고 있다.

국내 최대 매물을 보유한 점포창업분야의 선두주자인 점포라인은 방대한 상가/점포 매물 데이터베이스를 바탕으로 장사를 처음 시작하는 초보 사장님들을 위해 중개거래를 포함한 토탈 대행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서비스 이용을 희망하는 경우 언제든 무료 상담이 가능하다.



동아닷컴 김동석 기자 kimgiza@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