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이영훈 부장판사 의혹에 “오비이락인가요? 해명이 필요합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7-03-16 16:34수정 2017-03-16 19: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6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재판을 담당한 이영훈 부장판사 논란과 관련해 "오비이락인지 해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판사 출신인 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트위에 "문제는 법원행정처가 일선 판사들의 집중적인 성토의 대상 시점"이라며 "이 부장판사는 직전 행정처 전산정보국장으로 근무당시 연구회 공지를 한 장본인"이라고 썼다.

그러면서 "오비이락인가요 ? 해명이 필요합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최순실의 후견인 역할을 했던 사람의 사위가 지금 이재용 삼성 부회장 재판의 뇌물죄를 다루는 담당책임판사를 맡게 됐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주요기사
안 의원은 이날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 이같이 밝힌 뒤 "이게 우연이라고 할 지라도 공정성에 시비가 있을 수 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