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헌재 사찰 의혹? 사실무근…강력 대응할 계획”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7-03-05 17:09수정 2017-03-05 17: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동아일보DB
국가정보원이 5일 헌법재판소 불법 사찰 의혹과 관련해 “사실무근”이라면서 관련 의혹을 최초 제기한 방송사에 정정 보도를 요구했다.

국정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언론중재위 제소 등을 통해 강력 대응할 계획”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국정원은 헌법재판소 불법 사찰 의혹에 대해 “익명의 전직 국정원 직원 주장이라며 보도한 기사는 단 하나의 증거, 증언도 없고 국정원이 어떤 방법을 통해 무슨 활동을 했다는 것인지도 구체적으로 제시하지 않았다”면서 “언론중재위 제소 등 강력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국정원이 SBS의 사전 취재대응에 ‘허위사실’이라고 확인했고, 헌재도 ‘불가능하다’고 취재진에 언급한 유언비어 수준의 내용을 무책임하게 보도했다”면서 “이는 정치적으로 예민한 시기에 오직 국가안보 수호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 국정원 직원들의 명예를 훼손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주요기사
앞서 전날 SBS는 “과거 오랫동안 사법부 정보 수집을 담당했던 국정원 4급 간부 A 씨가 헌재를 전담해 사찰 해 왔다고 국정원 직원의 말을 빌려 주장했다”고 보도했다.

이후 더불어민주당·국민의당·바른정당은 헌법재판소 불법 사찰 의혹에 대해 “중대한 범죄행위”라면서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헌재의 탄핵심판 및 대선 정국을 겨냥한 “소모적인 정치공세”라고 밝혔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