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공유하기
동아일보|연예

[와!글]김구라 결국 이혼… “아내 빚은 끝까지 책임”

입력 2015-08-26 03:00업데이트 2015-08-26 03:00
읽기모드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방송인 김구라(사진)가 결국 이혼을 선택했다.

김구라는 소속사 라인엔터테인먼트를 통해 25일 “법원이 정해준 숙려기간을 거쳐 18년의 결혼생활을 합의이혼으로 마무리 지었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2년 4개월간 (부인과) 많이 싸웠고 작년에 3개월간의 별거 시간도 가져봤다”며 “결국 좁혀지지 않는 다름을 인정했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아들 동현 군에 대한 고마움을 전하며 “현재 고2인 동현은 성인이 될 때까지 함께 생활할 것이고 동현이가 성인이 돼 내릴 결정을 존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그는 “(아내의) 채무는 끝까지 책임지겠다”고 했다.

김구라가 이혼을 결정하게 된 배경에는 부인의 빚 문제가 큰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지난해 4월 SBS ‘힐링캠프’에 출연해 “아내에게 빚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며 “(나중) 17억 원으로 불었다는 이야기를 들었을 때 망치로 한 대 얻어맞은 기분이었다”고 말했다. 이후 각종 프로에서 자신의 가정사를 스스럼없이 얘기했고 작년 말 공황장애를 호소하며 병원에 입원했다.

이에 대해 온라인에는 그의 결정을 존중하는 글들이 적지 않았다. 한 누리꾼은 “이혼 기사에 잘했다는 댓글이 많은 건 처음 본다”라고, 다른 누리꾼은 “이제 ‘라디오스타’에서 김국진 이혼했다고 놀리지 못하겠네”라고 말했다.

김배중 기자 wanted@donga.com

와!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