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다음카카오 “외부평가委서 사이비언론 가려내달라”

곽도영기자 , 서동일기자 입력 2015-05-29 03:00수정 2015-05-29 10:1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언론계 판단 따를것” 책임 떠넘겨 국내 1, 2위 인터넷 포털 사이트인 네이버와 다음카카오가 온라인에 뉴스를 공급할 수 있는 매체를 제3의 독립기구가 선별해 줄 것을 공개적으로 제안했다. 국내 언론 관련 단체 및 주요 인사가 모여 평가위원회를 만든 뒤 일부 사이비 언론사를 가려내면, 양사는 이 판단에 따라 포털 사이트의 뉴스 공급자를 정하겠다는 제안이다.

네이버와 다음카카오는 28일 오전 서울 중구 세종대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네이버-다음카카오 뉴스 서비스 공동설명회’를 갖고 ‘공개형 뉴스 제휴 평가위원회’(평가위·가칭) 설립을 제안했다.

양사가 이날 제안한 평가위의 역할은 크게 세 가지다. △포털 사이트에 뉴스를 공급하는 제휴 매체에 대한 심사 및 평가 △계약이행 여부 평가 △평가 과정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이슈에 대한 대책 및 조치 마련이다. 네이버 미디어플랫폼센터 유봉석 이사는 “양사는 평가위에 모든 권한을 일임하고 결정된 내용에 대해서는 전적으로 따를 것”이라고 밝혔다.지금까지 네이버와 다음카카오 뉴스 검색에 기사를 노출하기 위해서는 양사의 제휴평가위원회 심사를 통과해야 했다.

네이버와 다음카카오의 이날 제안에 대해 언론계와 산업계에서는 “사이비 언론의 문제에 대해 두 포털이 심각성을 인정하고 문제 해결 의지를 보인 점은 평가할 만하다”면서도 “수혜자인 포털이 스스로 문제를 해결하지 않고 언론계에 ‘공’을 떠넘긴 것은 책임 있는 자세가 아니다”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

관련기사
서동일 dong@donga.com·곽도영 기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