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人, 중-북보다 가까운 한국에 분풀이… 양국 성숙단계 거치면 시위 줄어들 것”

동아일보 입력 2014-04-30 03:00수정 2014-05-28 11:2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일 애증의 현장을 찾아/1부: 갈등과 충돌]
프리랜서 언론인 야스다 씨
“한국은 가장 가까운 국가여서 적으로 삼기에 편하다. ‘한국이 일본 영토를 뺏으려 한다’고 선전하면 일본인 누구라도 흥분하게 돼 있다.”

일본에서 활동하는 배외(排外)주의자들의 움직임을 추적해 온 프리랜서 언론인인 야스다 고이치(安田浩一·사진) 씨는 혐한 시위의 배경을 이렇게 짚었다. 그는 지난달 17일 동아일보 도쿄(東京) 지사에서 인터뷰를 갖고 “일본인들이 무서워해야 할 상대는 중국과 북한이지만 유독 한국이 공격의 대상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대표적인 혐한 단체인 ‘재일(在日) 특권을 허용하지 않는 시민 모임(재특회)’은 2007년경부터 시위를 시작했다. 소수의 인원으로 구성된 이들은 별다른 주목을 받지 못하다가 지난해 도쿄 신오쿠보(新大久保)에서 존재감을 드러냈다. 당시 시위에선 약 200명이 모였다.

야스다 씨는 “경제 침체 이후 일본 사회가 급격히 우경화됐다. 재특회에 동조하는 일본인도 늘고 있다”고 진단했다. 1990년대 거품경제가 꺼지면서 대부분의 일본인들이 위축됐고 ‘우리는 피해자’라는 인식이 퍼져 나갔다는 설명이다. 혐한 시위자들은 ‘내가 입은 피해는 일본이 잘못해서가 아니다. 한국이 문제의 근원이다’라며 한국을 분풀이 대상으로 삼았다. 그런 사회 불만층을 흡수한 정치인이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라는 게 야스다 씨의 분석이다.

관련기사
그는 “일본 우익은 일본어로 번역된 한국 인터넷 뉴스를 열심히 읽고 있다. 정보가 많으니 한국을 때릴 소재를 찾기도 쉽다”고 말했다.

야스다 씨는 “일본 언론에 보도되는 한국 기사는 군위안부와 영토 문제뿐이다. 일본인들은 좀 더 한국을 잘 알아야 한다. 한일 역사와 문화를 아는 ‘성숙’ 단계를 거치면 혐한 시위도 자연히 동력을 잃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일본#혐한#야스다 고이치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