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포스텍 미래IT연구원 개원 “학과 칸막이는 가라… 융합인재 산실 될 것”

동아일보 입력 2012-05-02 03:00수정 2012-05-03 06: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학부 3년-석박사 3년 코스
포스텍 미래IT융합연구원 개원식에 참석한 김춘호 한국뉴욕주립대 총장, 야코브 샤마시 뉴욕주립대 부총장, 이상구 포항시의회의장, 정윤하 미래IT융합연구원장, 김용민 포스텍 총장, 홍석우 지식경제부 장관, 김관용 경북도지사, 이상효 경북도의회의장, 박승호 포항시장, 박인식SK브로드밴드사장(왼쪽부터). 포스텍 제공
“다양한 학문 분야를 넘나들며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융합형 인재가 잇따라 탄생할 겁니다.” 정윤하 포스텍 미래IT융합연구원장(62)은 1일 연구원 개원 의미를 이렇게 말했다. 그는 “학생 스스로 자신의 진로와 연구 분야를 정하면 대학이 뒷받침하는 방식으로 운영한다”며 “학과 칸막이를 걷어내고 여러 학문에 능통한 인재를 육성하는 ‘통섭교육’ 모델이 목표”라고 덧붙였다.

포스텍 미래IT융합연구원이 개원식을 열고 공식적으로 출발했다. 최근 포스텍 나노기술집적센터에서 열린 개원식에는 홍석우 지식경제부 장관과 김관용 경북도지사, 김용민 포스텍 총장, 야코브 샤마시 뉴욕주립대 부총장, 박인식 SK브로드밴드 사장, 강병창 삼성전자 전무 등 관계자들이 참석해 연구원에 대한 높은 관심을 반영했다.

이 연구원은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 미디어랩처럼 인문과 문화, 예술 등 다양한 학문을 공부해 이를 응용하는 인재를 육성한다. 정보기술(IT)에 인문학과 디자인을 접목하는 새로운 시장을 창출한다는 것이다. 지능형 로봇과 유비쿼터스 헬스, 지능형 융합자동차, 휴먼웨어 컴퓨팅 같은 7개 분야를 집중 육성할 계획이다. MIT미디어랩은 1985년 설립 이후 융합기술 분야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연구소로 명성을 떨치고 있다. 수백 개의 다국적 기업이 MIT미디어랩에 연구비 등을 경쟁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포스텍 융합연구원은 앞으로 10년간 IT융합 인재 350여 명을 키울 예정이다. 포스코와 삼성전자, SK텔레콤, LG이노텍, 경북도, 포항시 등 민간과 정부가 함께 10년간 1700여억 원을 투자한다. 6년 내에 박사 양성을 목표로 학부 3년, 석·박사 통합 3년 코스로 운영한다. 학생 1인당 등록금과 해외연수, 생활비, 연구비 등 1억2000여만 원을 투자하고 창업자와 대기업 최고경영자, 교수 등 세 분야로 나눠 집중 육성한다. 1기 신입생은 지난해 12월 학부 20명, 대학원 18명 등 모두 38명이 18.5 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선발됐다. 김관용 경북도지사는 “이 융합연구원은 국내 IT시장을 이끄는 강력한 힘이 될 것”이라며 “창의적인 인재가 많이 배출돼 한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연구원으로 우뚝 설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장영훈 기자 jang@donga.com
#경북#포스텍#미래IT언구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