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 해외 한류사이트 ‘혐한’ 감정 부추겨”

동아일보 입력 2010-11-19 03:00수정 2010-11-19 09:0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00만 회원 ‘올케이팝닷컴’ 성형-性상납 의혹 여과없이 유포‘소녀시대’→‘Shoujo Jidai’ 日식 표기… 누리꾼들 비판 확산
대표적인 영어권 한류 연예 정보 사이트 ‘올케이팝닷컴’에 오른 한국 유명 여배우 A 씨 관련기사. 기사 제목이 ‘거만한 ×(Arrogant Bitch)’이다. 인터넷 화면 캡처
서울에 사는 대학생 배기환 씨(25)는 최근 영국 친구 제임스 윌슨 씨(23)와 대화를 나누다 깜짝 놀랐다. 윌슨 씨가 “한국 연예인 대부분이 성형을 하고 인기를 얻기 위해 성 상납도 하지 않느냐”고 말했기 때문이다. 배 씨는 “윌슨이 한류(韓流)에 대한 이해가 높은 편이었지만 한국 걸그룹 ‘소녀시대’를 ‘Girls' Generation’이 아닌 일본식 발음인 ‘쇼조 지다이’로 읽어 뜻밖이었다”고 말했다.

외국인들이 한국 대중가요(K-Pop) 등 한류를 접하는 인터넷 사이트가 오히려 혐한(嫌韓) 감정을 조장하는 통로가 되고 있다는 누리꾼들의 비판이 잇따르고 있다. ‘올케이팝닷컴’(www.allkpop.com)은 회원만 100만 명이 넘는 것으로 알려진 대표적인 영어권 한류 연예정보 사이트. 사이버 외교사절단 ‘반크’의 한국 홍보자료 게시판에도 소개될 정도로 한류에 관심 있는 외국인들이 반드시 거치는 ‘관문’ 역할을 하고 있다.

누리꾼들은 “이 사이트가 클릭 수를 높이기 위해 성형, 성 상납 의혹 등 한국 연예인들에 대한 소문을 여과 없이 영문으로 번역해 퍼뜨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여성 연예인들에 대한 성적(性的) 조롱이 담겨 있는 등 한국 연예계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외국인들에게 전파하고 있다는 것. 실제로 유명 여배우 A 씨는 이 사이트에서 ‘거만한 ×(Arrogant Bitch)’로 표현됐다. 또 이 사이트에 올라와 있는 2008년 2월 8일자 기사에는 한국 그룹 빅뱅의 앨범 ‘For the world’를 ‘최근 10년간 최대 음악적 재앙 중의 하나(one of the greatest musical disasters of the decade)’로 평가했다. 한 국내 여성 연예인의 노출 동영상 촬영 의혹, 10대 여성 가수 지망생의 성 상납 의혹 등을 다룬 기사도 실려 있었다.

한국 그룹들의 이름을 일본식으로 표기하는 것도 문제다. 이 사이트는 한국 그룹 ‘동방신기(DBSK)’를 적을 때 ‘DBSK’ 옆에 이 그룹의 일본어 발음 표기인 ‘Tohoshinki’를 적는가 하면 ‘소녀시대(SNSD)’를 일본어 발음인 ‘Shoujo Jidai’로 쓰고 있다. SM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소녀시대의 정식 영어 명칭인 ‘Girl's generation’이 있는데 굳이 ‘일본 발음으로 표기하는 이유를 모르겠다”며 “내용을 알아보고, 필요하면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해외에 한류문화를 소개하는 사이트들이 광고수입 등을 목적으로 접속자 수를 늘리기 위해 자극적이고 왜곡된 정보를 올리려고 한다는 분석이 일각에서 나온다. 신승일 한류전략연구소장은 “왜곡된 정보로 한국에 대한 부정적인 이미지를 쌓아간다면 한류 열기는 금세 식고 말 것”이라며 “새로운 것을 만드는 것도 중요하지만, 있는 것부터 정확히 알려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장관석 기자 jks@donga.com



‘제2의 한류’ 주역 소녀시대
▲2010년 11월2일 동아뉴스스테이션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