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Q|김하늘이 말하는 연기 그리고 인생] 빡빡한 일정에도 미소짓는 진정한 스타

동아닷컴 입력 2010-07-26 07:00수정 2010-07-26 08: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드라마 ‘로드 넘버 원’이 사전 제작된 관계로 그녀는 요즘 즐겨 마시는 와인 한잔을 들고 시청자의 입장에서 느긋하게 매회 시청하고 있다고 했다.
■ 김민정 기자가 만나 본 김하늘

대중들에게 잘 알려진 스타일수록, 작품을 많이 한 연기자일수록 인터뷰는 인터뷰이나 인터뷰어 모두 어렵다. 늘 새로운 이야기를 끌어내야 하는 기자의 숙명이고, 반대로 똑같은 얘기도 다르게 풀어낼 수 있어야 하는 것이 인터뷰에 나선 스타들의 몫이다. 김하늘을 만난 날, 그녀는 그 날 일정이 잡혀 있던 6개의 인터뷰를 마치고 이미 녹다운이 된 상태였다. 이런 그녀에게 가벼운 질문을 하는 것조차 미안해 지친 모습을 안타깝게 바라보았다. 김하늘은 테이블 위에 있던 귤 하나를 까먹고는 힘을 얻었다는 듯 다시 방긋 웃었다. 13년 전 데뷔 당시 연예계가 그렇게도 두려웠다던 그녀는 하루 종일 계속된 잇따른 인터뷰도 즐기며 웃을 줄 아는 진정한 ‘스타’가 되어 있었다.

김민정 기자 ricky337@donga.com
사진|임진환 기자 photolim@donga.com

관련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