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7월16일]비에 씻긴 장독대 반질반질

입력 2009-07-16 02:57수정 2009-09-21 23:4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중부 가끔 구름많고 남부 비

시골 뒤란 장독대. 비온 뒤 옹기마다 반질반질, 윤기 자르르. 어머니처럼 정갈한 오지그릇, 새색시처럼 단아한 중두리, 깜찍하고 올망졸망한 바탱이. 그 사이사이에 핀 채송화 분꽃 깨꽃 봉숭아 그리고 영락없는 닭 볏 맨드라미꽃. 장독대 뒤 탱자나무울타리 호박꽃 배시시 웃고, 그 밑에선 푸른 달개비 꽃 곱게 눈 흘긴다. 서쪽하늘 문득 소나기가 남기고 간 오색무지개다리.

김화성 기자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