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9월 23일]오랜만에 온 식구 모여 먹는 밥상

입력 2007-09-23 03:01수정 2009-09-26 12:4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국이 흐리고 한때 비가 온 뒤 오전에 서울 경기부터 차차 개겠다. 아침 최저 17∼22도, 낮 최고 21∼28도.

오랜만에 온 식구 모여 먹는 밥상. 서울서 내려온 큰아들 머리엔 어느새 서리가 내리고, 둘째 아들 얼굴엔 주름살 눈에 띈다. 곱게 키운 막내딸 손바닥에도 ‘억척 굳은살’ 거칠하다. “험한 세상, 다들 사느라고 애썼구나! 사람 사는 게 뭐 별거냐. 가족끼리 오순도순 밥 한 끼 먹으면 최고지.” 밥상머리 짚고 쳐다보는 손자들의 맑은 눈망울, 황금들녘, 딸랑딸랑∼ 외양간 워낭 소리.

김화성 기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