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이종범 회장님… 프로야구선수협 선출

입력 2005-12-03 03:00수정 2009-10-08 16: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바람의 아들’ 이종범(35·기아)이 제3대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장이 됐다.

이종범은 2일 선수협이 발표한 2006년 신임 회장 선수 투표 결과 총유효표 212표 가운데 56%인 118표를 얻었다.

이로써 이종범은 2001년 송진우(한화) 초대 회장, 이호성 2대 회장 이후 4년 만에 선수협 단독 회장을 맡게 됐다. 선수협 출범 후 처음으로 선수들의 직접 투표에 의한 직선 회장에 오른 이종범은 “어깨가 무거운 만큼 선수들의 어려움을 해결하고 불편 없이 운동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종범은 5일부터 이틀간 부산 아르피나 유스호스텔에서 열리는 제6차 정기 대의원 총회에서 취임식을 가질 예정이다.

김종석 기자 kjs0123@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