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아트홀]바이올리니스트 이경선, 첼리스트 틸만 윅 듀오 연주회

입력 2003-12-17 15:56수정 2009-10-10 07: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Violin : 이경선(Kyung-Sun Lee)

바이올리니스트 이경선은 워싱턴 국제 콩쿠르에서 우승한 최초의 한국인으로 “정경화 이후 가장 장래가 촉망되는 연주가”라는 워싱턴 포스트지의 평가와 같이 세계무대에서 찬사를 받는 바이올리니스트이다.

일찍이 중•고교 재학 중 이화•경향, 동아, 난파 음악 콩쿠르 등 국내 유수의 콩쿠르에서 최고의 성적을 기록하며 발군의 기량을 보여주었으며 서울대 음대를 김남윤 교수를 사사하며 졸업한 후 도미, 피바디 콘서바토리에서 실비아 로젠베르그를 사사하고 이곳에서 아티스트 디플로마와 석사학위를 받았으며, 줄리어드 음대에서 도로시 딜레이와 프로페셔널 스터디 프로그램을 마쳤다.

1991년에는 한 해 동안에 몬트리올 국제 콩쿠르, 워싱턴 국제 콩쿠르, 디안젤로 국제 콩쿠르의 나단 웨든상 등 다섯 개의 국제 콩쿠르에서 연속으로 입상하여 국제적인 주목을 받았으며 특히 몬트리올에서는 ‘청중이 뽑은 특별상’과 ‘현대곡을 가장 잘 소화해 낸 연주자상’을 수상한 바 있다. 이후 3대 콩쿠르로 꼽히는 퀸 엘리자베스 국제 콩쿠르(93년) 동상, 차이코프스키 국제 콩쿠르(94년) 입상으로 뛰어난 재능을 다시 한번 인정 받았다.

그녀는 몬트리올 심포니, 에리 필하모니, 볼티모어 챔버, 슈타커 심포니, KBS교향악단 그리고 예후디 메뉴인이 지휘하는 뮌헨 라디오 오케스트라와의 협연은 물론 뉴욕, 조지아, 루이지애나, 텍사스, 워싱턴 등지에서 수 차례 독주회를 갖는 등 미국과 한국을 오가며 활발한 연주활동을 펼치고 있다. 현재 미국 오벌린 대학 교수 재직중이다.

◇ Cello : 틸만 윅(Tilmann Wick)

첼리스트 틸만 윅은 데트몰트에 있는 음악 아카데미에서 최고 점수로 아티스트 디플로마를 얻은 후 본격적인 첼리스트로서 세계적인 활동을 펼쳐 오고 있다.

그는 맨체스터의 할레 오케스트라, 뮌헨의 바이에른 국립 오케스트라, 라이프치히의 MDR 심포니 오케스트라 등과의 호연으로 명성을 얻었으며, 뉴욕의 카네기홀을 비롯하여 모스크바, 파리, 런던 등지에서 연주하였으며 슐레스비히-홀스타인 뮤직 페스티발과 잘츠부르크 페스티발에서도 연주해오고 있다.

또한 클라우디오 아바도, 볼프강 자발리쉬, 루돌프 부흐빈더, 크리스티안 차하리아스 그리고 프랑크 페터 침머만 등과 함께 연주하였으며 다수의 국제 콩쿠르에서 우승을 하기도 하였다. 198년부터 하노버 음대의 교수로 재직중인 그는 국제적인 마스터 클래스를 통해 후학 양성에도 힘을 기울이고 있다.

◇ 프로그램

M.Ravel Sonata for Violin and Cello

Allegro - Tres vif- Lent -Vif, avec entrain

Erwin Schulhoff Duo for Violin and Cello

Moderato - Zingaresca : Allegro giocoso - Andantino - Moderato, Presto fanatico

Zoltan Kodaly Duo for Violin and Cello, Op.7

Allegro serioso, non troppo - Adagio - Maestoso e largamente, ma non troppo lento

◇ 공연일정: 2003-12-19(금) 오후 8시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