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편지]강신영/택시 서비스 개선대책 절실

입력 2001-09-06 18:34수정 2009-09-19 08:4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택시요금은 많이 올랐는데 서비스는 그대로라는 불만이 높다. 며칠 전 밤늦은 시간에 서울 강남에서 택시를 기다릴 때에도 행인들이 요금의 두 배, 세 배를 불러도 택시가 그냥 지나갔다. 겨우 택시를 탔더니 기사는 요금인상이 서비스 향상과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말했다. 승객들이 몰리는 시간에는 합승과 승객 골라 태우기를 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우선 요금이 올라도 기사들이 받는 월급이 같고 요금이 오른 만큼 회사에 갖다 주는 납입금도 올라 합승을 하지 않으면 월급이 깎인다는 것이다. 또 승객들이 무질서하게 택시를 기다리는 것도 택시의 횡포를 부채질한다고 했다. 택시요금을 올린 당국은 서비스 향상을 위한 획기적인 대책도 내놓기 바란다.

강 신 영(서울 동작구 노량진동)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