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료명세서 위조 병의원-약국 20곳 수사

입력 2001-03-20 18:32수정 2009-09-21 01: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의료보험이 재정파탄 위기를 맞고 있는 가운데 부산경찰청이 부산지역 20여개 병의원과 약국의 의료보험급여 부당청구 혐의를 잡고 수사에 나섰다.

부산경찰청은 20일 96년부터 99년 말까지 허위 진료명세서를 작성해 의료보험급여를 부당청구한 부산 부산진구 B병원 등 20여개 병의원 및 약국을 대상으로 집중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B병원의 경우 3000여 차례에 걸쳐 허위진료명세서로 1200만원의 의료보험급여를 청구한 것으로 밝혀졌다”며 “수사대상 병의원 및 약국의 대부분이 수백만원에서 수천만원씩의 의료보험급여를 허위로 청구한 사실이 드러나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이들 병의원 및 약국의 진료비명세서 등 분기별 실사자료를 넘겨받아 정밀조사를 벌이고 있으며 혐의가 드러나는 대로 모두 형사처벌할 계획이다.

<부산〓조용휘기자>silent@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