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ile&Politics]YS"DJ, 대통령 당선후 비자금 축소 은폐"

입력 2001-01-12 18:07수정 2009-09-21 11:1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영삼(金泳三) 전대통령은 12일 “김대중(金大中)씨가 대통령에 당선된 이틀 뒤 당시 김태정(金泰政)검찰총장을 불러 ‘문민정부가 끝나기 전에 비자금 사건을 잘 해결해 달라’고 했다”며 “이는 김대중씨가 대통령 당선 뒤 제일 먼저 한 일”이라고 말했다고 한나라당 박종웅(朴鍾雄)의원이 전했다. 김 전대통령은 이어 “내가 퇴임하기 하루 전 대검 중수부는 김대중씨의 지시에 따라 ‘권노갑(權魯甲) 김봉호(金琫鎬) 임춘원(林春元)씨 등 DJ 측근들이 91년과 92년에 걸쳐 동아건설 등 5개 대기업에서 39억원을 정치자금으로 받아썼다’고 밝히고 무혐의 처리했다”고 말했다는 것. 박의원은 “김 전대통령의 발언은 자신이 알고 있는 내용보다 DJ 비자금에 대한 당시 검찰의 발표내용이 크게 축소 은폐됐다는 뜻”이라며 “오늘 발언은 예고편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선대인기자>eodls@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