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회사채 인수거부 항명으로 비쳐 유감" 제일銀 금감위와

입력 2001-01-11 18:31수정 2009-09-21 11: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제일은행 윌프레드 호리에 행장이 10일 이근영(李瑾榮)금융감독위원장을 방문해 “산업은행 회사채 인수분의 재인수를 거부한 사건이 제일은행의 항명으로 비친 데 대해 유감”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위원장은 “전체 시장의 시스템 붕괴 위험이 있을 때 금융기관이 이를 막기 위한 비용을 분담하는 것이 옳다고 생각하며, 그런 차원에서 제일은행에 협조를 구했다”고 설명했다.

이위원장은 또 “일국의 금융감독당국이 개별은행의 기업신용 위험 평가에 대해 간섭하거나 이를 구실로 문책을 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다”며 제일은행을 다독거리기도 했다.

이 회동으로 금감위와 제일은행간에 빚어진 갈등은 일단 봉합된 셈.

제일은행은 이보다 하루 앞선 9일 현대전자의 수출환어음(DA) 한도 확대에는 참여하기로 결정해 양측 관계정상화를 위한 정지작업을 했다.

9일 금감원에서 열린 채권은행 여신담당임원회의에서 제일은행은 채권은행단이 합의한 현대전자 수출환어음 매입한도(14억∼15억달러) 중에서 3800만달러(약 456억원)를 분담하겠다는 뜻을 전달한 것. 제일은행측은 이 회의에서 “우리 은행은 지난해 씨티은행이 주도하는 현대전자 신디케이트론에도 1000억원을 지원하는 등 현대전자의 정상화를 위해 적극 협조하고 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훈기자>dreamland@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