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락모락]엽서 한통이면 주소이전 OK

입력 2001-01-10 19:17수정 2009-09-21 11:4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사갈 때마다 생기는 고민 중 하나는 우편물 처리. 일일이 카드회사나 통신회사 등 모든 발송지에 새 주소를 알려줘야 하는 불편도 불편이지만 개인정보가 유출될 위험도 있어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

이사를 앞두고 갑자기 주소변경을 통보하다 보면 빠뜨리거나 잘못된 주소를 가르쳐 주는 등 혼선을 빚을 가능성도 높기 때문.

하지만 간단한 방법으로 이같은 이사 우편물 처리를 해결할 수 있다.

우체국이나 아파트 관리사무소, 각 동사무소에 비치되어 있는 ‘주소이전 신고엽서’ 한 통이면 만사 OK!

이 엽서를 작성해 우체국으로 보내주면 우체국에서는 이사 후 3개월 동안 옛 주소가 적힌 우편물을 안전하게 새 주소지로 배달해준다. 전입지 전출지 어느 곳의 우체국으로 보내도 상관없으며 추가 비용 부담은 없다.

물론 3개월 동안 차분하게 발송지에 새 주소를 정확히 알려줘야 하는 것은 기본.

<이동영기자>argus@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