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ccer report]히딩크에게 줄 것은…

입력 2001-01-10 18:44수정 2009-09-21 11:3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처음 대표팀 기술자문을 요청을 받았을 때 당혹스러웠다. 성적 부진으로 지휘봉을 놓은 패장이 금방 대표팀에 관여한다는게 내키지 않아서 였다.

감독에서 물러나는 순간 “좀 더 공부를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고 남미나 유럽으로 유학을 갈 계획이었지만 히딩크감독의 추천과 주위의 권유를 받고 고민 끝에 수락을 했다.

막상 직책을 맡고보니 과연 한국축구의 2002년 월드컵 목표달성을 위해 히딩크감독에게 무엇을 해줄 수 있을까 선뜻 떠오르지 않았다.

고심끝에 나온 결론은 전혀 다른 환경에서 살아온 히딩크감독에게 한국축구의 현실과 대표선수 개개인에 대한 정보를 있는그대로 알려줘야 하겠다는 것이었다.

1980년부터 3년간 네덜란드에서 선수생활을 하면서 느낀 것은 한국과 네덜란드의 축구환경이 너무나 다르다는 것이었다. 축구에 관한한 네덜란드는 한국보다 앞서 있다. 시설은 물론 선수 육성프로그램, 선수의 자질이 한단계 위다.

이 때문에 좋은 환경에서 세계적 수준의 선수들을 데리고 팀을 이끌어온 히딩크감독에게 한국축구의 정확한 현실과 정보를 주는 것은 너무나 중요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사실 네덜란드 PSV아인트호벤에 처음 뛰게 됐을 때 4개월 넘게 정신을 차릴 수 없었다. 경기의 스피드가 너무 빨라 따라가기가 벅찼고 선수들의 체격이나 체력이 너무 좋아 국내에서 플레이하는 식으로 했다가는 망신을 당하기 일쑤였다.

운이 좋았던지 네덜란드축구에 적응을 했고 한국축구 특유의 정신력을 살려 네덜란드에서 주전으로 활약할 수 있었다.

74년 독일월드컵에서 ‘전원공격 전원수비’의 토털사커를 선보인 네덜란드는 축구전술에 관한한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

히딩크감독 역시 네덜란드대표팀을 이끌면서 ‘3―4―3’의 모험적인 공격적 진용을 선보인 바 있다. 한국에서도 선수들에 대한 파악이 끝나면 적절한 포메이션과 전술을 구축할 것으로 보인다.

히딩크감독에게 내가 갖고있는 정보를 모두 줄 것이다. 그 다음에는 현장을 다니며 프랑스나 브라질 아르헨티나 등 세계적인 강팀과 우리가 상대해야 할 팀을 분석하는 일에 전념할 것이다.

허정무<축구대표팀 기술자문>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